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민의당 박지원 “IMF외환위기 때 제가 기아 타이거스로 살려”

중앙일보 2017.10.27 10:17
지난 4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광주 북구 광주-KIA챔피언스필드 야구장 앞에서 안철수 당시 대선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광주 북구 광주-KIA챔피언스필드 야구장 앞에서 안철수 당시 대선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지난 26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기아가 두산을 1대 0으로 누른 소식을 전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기아 타이거스가 이겼습니다. 양현종 투수가 완봉승입니다. 해태 타이거스에서 IMF외환위기 때 제가 기아 타이거스로 살렸습니다”고 적었다.
[사진 박지원 의원 트위터]

[사진 박지원 의원 트위터]

 
 기아자동차는 2001년 당시 해태 타이거즈 야구단을 인수했다. 해태그룹은 1997년 11월 주력 계열사인 해태제과가 부도를 내면서 해체됐다. 박 의원은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1999~2000년)과 대통령 비서실장(2002~2003년)을 지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