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욱 “박근혜 5촌사건 배후는 형제 아냐…조만간 진실 밝혀질 것”

중앙일보 2017.10.27 08:08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6일 오후 박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서울지방경찰청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6일 오후 박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서울지방경찰청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26일 박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최순실씨와 그의 전 남편 정윤회씨 관련 증거를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이 사건 참고인으로 출석한 신 총재는 약 9시간 조사를 받고 오후 11시 50분께 청사를 나서며 현장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신 총재는 “2007년 11월 육영재단 강탈 사건 때 최순실과 정윤회가 (현장에) 등장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그 녹음파일을 오늘 광수대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왼쪽은 박 전 이사장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 [연합뉴스]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왼쪽은 박 전 이사장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 [연합뉴스]

 그는 “이 사건은 국가정보원·검찰·경찰·정치권 등 거대한 권력과 기관이 포괄적으로 개입된 사건”이라면서도 “형제들은 개입돼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과거 자신이 처남인 박지만 EG 회장을 배후로 지목했던 데 대해서는 “당시는 보여지는 그림만 볼 수밖에 없어 함정에 빠졌던 것”이라며 “돌이켜 생각해보니 형제분들은 방패막이로 활용됐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배후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심정적으로 (짐작이) 가지만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며 “여러분들이 마음속에 생각하는 사람이 유력한 용의선상에 올라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신 총재는 앞서 이날 오후 3시 경찰에 출석할 당시 “박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알려지지 않은 죽음까지 포함해 모두 8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용철 씨 피살사건 외에 저와 관련된 수사도 재수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제게 유죄를 선고한) 1심, 2심 판결문을 저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10년간 무척 고통스러웠다. 진실은 50년, 100년은 숨길 수 있지만, 진실은 진실이며 조만간 저와 관련된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총재는 지난 2011년 “박 전 대통령을 배후에 둔 박지만 EG 회장이 박용철 씨를 시켜 중국에서 나를 납치·살해하려는 음모를 꾸몄다”고 주장하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2012년 징역 1년 6월을 선고받았다. 앞서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인 박용철씨는 2011년 9월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유력한 용의자였던 박 전 대통령의 다른 5촌 박용수씨도 북한산 중턱에서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사건을 맡은 서울북부지검이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마무리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 여동생 박근령 씨와 신 총재 부부는 남동생 박지만 EG 회장이 육영재단을 강탈했다며 이를 되찾기 위해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