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정부 성공해야” 박정희 추도식 책자에 실린 황당한 추도사

중앙일보 2017.10.27 08:01
잘못 인쇄된 행사책자 내용.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장에서 배포한 행사일정 책자에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의 추도사 내용인데 작년 추도사 내용이 일부 들어갔다. 구미시 등은 인쇄소의 실수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잘못 인쇄된 행사책자 내용.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장에서 배포한 행사일정 책자에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의 추도사 내용인데 작년 추도사 내용이 일부 들어갔다. 구미시 등은 인쇄소의 실수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26일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8주기 추도식’에서 배포한 행사 책자에 지난해 추도사 일부가 실려 정정 소동이 벌어졌다. 
 
행사 참가자들에게 배포된 A4용지 크기의 책자에는 식순, 내빈 인사말, 주요 인사 추도사 등을 담겼다. 
 
이 가운데 주요 인사 추도사에 지난해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이 보낸 추도사 4문장이 인쇄됐다.  
 
내용을 보면 “박근혜 정부가 성공해야 대한민국의 지속 가능한 발전이 담보된다. 박근혜 대통령님께서도 지금 현재의 정치적 유리, 불리를 따지지 않고 미래 대한민국의 기틀을 만드는데 혼신을 다하고 있다(이하생략)” 등이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백 의원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38주기 추도식 책자에 인쇄소 실수로 작년 추도사 내용 일부가 실렸다”며 “잘못된 보도가 발생하지 않도록 언론사의 협조를 바란다”고 했다.
 
행사 책자를 공동제작한 구미시와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가 인쇄소에서 넘겨 받으며 마지막 감수를 제도로 하지 않아 이같은 오류가 발생했다. 
 
구미시는 인쇄소의 실수라며 작년 추도사 일부가 포함된 경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백 의원은 한국 조문 특사 자격으로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태국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 장례식에 참석해 이날 추도식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백 의원은 국정감사를 이유 불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편, 백 의원이 올해 싣기로 했던 38주기 추도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추도하는 내용으로 지난해와는 달리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구절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