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속 320㎞…람보르기니·아우디·벤츠·BMW 낀 폭주 동호회 경찰에 잡혀

중앙일보 2017.10.27 06:14
지난 9월 30일 강원도 원주 소초면 봉산터널에서 친목회원들과 불법 경주를 벌이다가 사고가 나 파손된 김모(33)씨 차. 서울 서부경찰서는 불법 경주를 벌인 혐의로 김씨 등 회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지난 9월 30일 강원도 원주 소초면 봉산터널에서 친목회원들과 불법 경주를 벌이다가 사고가 나 파손된 김모(33)씨 차. 서울 서부경찰서는 불법 경주를 벌인 혐의로 김씨 등 회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람보르기니 우라칸과 아우디 R8, 벤츠 CLS 63과 BMW M5·M4 등 고성능 차를 타고 일반도로에서 경주를 벌이고 사고까지 낸 폭주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서울 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공동위험행위와 보험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김모(33)씨 등 강원 원주와 충북 제천 지역 자동차 친목모임 회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 6월 4일부터 9월 30일 사이 강원도 원주 소초면의 5번 국도에 있는 봉산터널에서 16차례에 걸쳐 경주를 벌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제한속도가 시속 80㎞인 이곳에서 최고 시속 320㎞로 질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등은 일정한 속도로 달리다가 약속한 지점인 터널 초입에 이르면 속도를 끌어올려 870m 뒤에 있는 도착지점인 터널 출구를 누가 먼저 통과하느냐를 겨루는 이른바 ‘롤링 레이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9월 30일 0시 10분께 자신의 BMW M4를 몰고 급가속하다가 차가 중심을 잃어 옆 차로에서 경주 중이던 벤츠 CLS 63을 덮치는 사고를 냈다. 그는 레이싱 사실을 숨기려고 보험사에 단독 사고라고 거짓말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약 1년 전 지역 지인들 위주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친목을 다지며 불법 레이싱을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모두 초범으로 대부분 회사원이나 자영업자다. 개개인 소득 수준은 평범하지만 집안에 재산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