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한산성’ 영평상 4관왕 … 주연상은 설경구·나문희

중앙일보 2017.10.27 01:00 종합 29면 지면보기
남한산성 스틸컷

남한산성 스틸컷

황동혁 감독의 ‘남한산성(사진)’이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는 제37회 영평상에서 최우수 작품상·감독상·촬영상·음악상 등 4관왕에 올랐다고 26일 영화평론가협회가 밝혔다.
 
남우주연상은 ‘불한당’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열연한 설경구, 여우주연상은 ‘아이 캔 스피크’에서 연륜 있는 연기를 보여준 나문희에 돌아갔다. 남우조연상은 ‘택시운전사’의 유해진, 여우조연상은 ‘불한당’의 전혜진이 각각 수상하게 됐다. 또 ‘청년경찰’의 박서준, ‘박열’의 최희서가 신인 남녀 배우상을 차지했다. 올해 화제작인 ‘군함도’는 기술상(미술 이후경), ‘박열’은 각본상 수상작으로 뽑혔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옥자’의 봉준호 감독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다음 달 9일 오후 6시 30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