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alth&] 치주질환 원인균 99.9% 살균 … '잇몸 보디가드' 떴다

중앙일보 2017.10.27 00:02 1면 지면보기
동아제약은 잇몸질환을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잇몸가그린 검가드’를 선보였다. [사진 동아제약]

동아제약은 잇몸질환을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잇몸가그린 검가드’를 선보였다. [사진 동아제약]

좁은 의미의 잇몸은 치은이라 부르는 곳이다. 치아의 목 부분부터 치아의 뿌리 방향으로 치조골(치아의 뿌리가 박혀 있는 턱뼈의 치아 쪽 일부분)을 덮고 있는 분홍색 점막조직을 말한다. 대부분의 치은 조직은 음식물을 씹을 때 점막에 가해지는 마찰력에 저항하고 치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넓은 의미에서 잇몸이란 치은뿐 아니라 치아를 지지해 주는 주변 조직 치주인대, 치조골을 포함해 말한다.
 

동아제약 ‘잇몸가그린 검가드’
재생 느린 잇몸, 평소 관리가 중요
하루 3번 가글로 치은·치주염 예방

잇몸질환은 치은·치주인대·치조골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잇몸에 생긴 질병을 통틀어 말하며 치주질환이라고도 한다. 흡연·호르몬·치열불량·가족력 등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직접적인 원인은 치아에 지속적으로 형성되는 치태(플라크)라는 세균막이 원인이다. 치태는 끈적끈적하고 무색이다. 이것이 제거되지 않고 단단해지면 치석이 된다. 치태와 치석이 쌓이면 잇몸이 치아로부터 떨어지고 틈이 생기면서 세균이 급속도로 번식해 염증을 유발한다. 염증이 진행되면 잇몸과 치아 사이가 벌어지고 치조골과 치주인대가 파괴되며 결국 흔들리는 치아를 뽑아야 한다.
 
잇몸질환은 정도에 따라 치은염과 치주염으로 나뉜다. 비교적 가볍고 회복이 빠른 형태의 질환으로 잇몸, 즉 연조직에만 국한된 형태를 치은염이라고 한다. 이러한 염증이 잇몸뼈 주변까지 진행된 경우를 치주염이라고 한다.
 
치은염은 잇몸의 염증으로 일반적인 염증의 증상과 같이 잇몸이 빨갛게 붓고 출혈이 있을 수 있다. 초기에는 칫솔질만 꼼꼼히 해도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다. 염증이 진행되어 치주염으로까지 진행된 경우에는 계속해서 구취가 나며 치아와 잇몸 사이에서 고름이 나오고 음식을 씹을 때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치아가 흔들리기도 하는데 증상 없이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더 심해지면 음식물을 씹지 않아도 통증을 느끼게 되고 치아가 저절로 빠지기도 한다.
 
 
잇몸질환은 흔하게 발병하면서도 치아를 잃을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하며 전신질환 발생과도 깊은 관계가 있어 절대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 발생 초기에는 통증이나 자각증상이 잘 안 나타나 방치한 상태가 계속되기 쉽다. 환자가 통증을 느껴 병원에 갔을 때는 질환이 이미 많이 진행된 경우가 많으므로 잇몸질환은 초기 예방과 관리가 중요하다.
 
잇몸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사 후나 취침 전 양치질을 통해 구강 내 치태와 치석의 형태로 존재하는 세균을 없애는 것이다. 또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칫솔질은 하루 두 번 이상 실시하며 구강청결제·치실·치간칫솔을 사용해 치아 인접 면을 깨끗이 하는 것이 좋다. 치과에서 정기검진과 스케일링을 받는 것도 잇몸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다.
 
동아제약은 잇몸질환을 경험했거나 앓고 있고, 잇몸 건강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 질환 발생 후 치료가 아닌 잇몸질환을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잇몸가그린 검가드’를 선보였다.
 
동아제약 잇몸가그린 검가드의 주성분은 잇몸질환 및 충치 예방을 위한 일불소인산나트륨(SMFP),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CPC), 글리시리진산이칼륨(GK2)과 잇몸 보호에 효과가 있는 토코페롤아세테이트(TPA), 판테놀이다. 살균력 연구 평가 결과 잇몸질환 원인균인 진지발리스(P.Gingivalis)균 99.9% 살균, 충치 원인균인 뮤탄스(S.Mutans)균 99.9% 살균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6주간의 임상시험을 통해 잇몸질환인 치은염과 치주염 예방 및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사용은 식사 후 양치질과 함께 하루 3번 정도 하는 것이 좋다. 적당량(약 10~15ml)을 입에 머금고 30초 정도 가글 후 뱉어내고 마사지하듯 잇몸에 칫솔질해 주면 효과적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잇몸은 신체기관 중 가장 재생이 느리기 때문에 손상 시 회복 및 치료에 어려움이 많아 예방 차원의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잇몸가그린 검가드는 잇몸질환의 원인균인 진지발리스균 99.9% 살균을 통해 잇몸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인 만큼 잇몸 건강을 위한 1차적 선택제이다”라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