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S 1차전] 김태형 감독 "1차전 승리 숨은 공신은 포수 박세혁"

중앙일보 2017.10.25 22:44
두산, 한국시리즈 첫승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승리한 두산 김태형 감독과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두산, 한국시리즈 첫승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승리한 두산 김태형 감독과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 경기의 숨은 공신은 포수 박세혁이다."
 
한국시리즈(7전 4승제) 1차전 승장 김태형 두산 감독이 포수 박세혁을 칭찬했다. 
 
두산은 25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중요한 첫 경기를 잘 풀어냈다. 남은 경기에 선수들이 좀 더 편안하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포수 박세혁이 큰 경기에서도 긴장하지 않고 차분하게 리드를 잘해줬다"고 밝혔다.   
 
박세혁은 주전 포수 양의지를 대신해 이날 마스크를 썼다. 허리 통증이 남아 있는 양의지는 지명타자로 출전했다. 
 
박세혁의 안정적인 리드 덕에 두산 선발 니퍼트는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김 감독은 "니퍼트가 제구력도 괜찮았고 차분하게 잘 던진 것 같다. 던져서 맞으면 어쩔 수 없는데 본인 스타일대로 잘 던진 것 같다. 본인 모습을 조금씩 찾아가는 것 같다"고 밝혔다.    
 
두산은 니퍼트에 이어 함덕주(1이닝 무실점)와 김강률(2이닝 무실점)이 등판해 승리를 지켰다. 
 
김 감독은 8회 말 마무리 투수 김강률을 조기에 투입한 것에 대해 "동점이었다면 달랐을 텐데 이기고 있어 일찍 투입했다. 김강률이 구위는 좋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한 편이라 걱정했는데 좋은 피칭을 해줬다"며 "함덕주는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지 못해 다소 고전했다. 조금 더 끌고 가려고 했는데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광주=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