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도심 한복판서 중앙선 침범해 6대 충돌 사고 낸 경찰버스

중앙일보 2017.10.25 22:41
경찰 버스가 중앙선을 침범했다. [사진 독자]

경찰 버스가 중앙선을 침범했다. [사진 독자]

의경들을 태운 경찰 버스가 중앙선을 침범해 승용차 6대가 잇따라 충돌하는 사고를 일으켰다.  
 
25일 오후 4시 40분쯤 서울 마포구 망원우체국 사거리에서 의경들을 태운 경찰 버스가 중앙선을 침범해 차량 6대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 소속 의경 A씨는 훈련을 마친 의경 약 20명을 태운 채 부대로 복귀하던 중 좌회전을 하려다가 중앙선을 침범해 10여m를 더 달렸다.
 
이 사고로 반대방향 차로를 달리던 승용차 6대가 경찰 버스와 충돌했다. 승용차 운전자 나모(47)씨 등 2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부상 정도는 모두 가벼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좌회전을 하던 중 버스 안에 떨어진 물건을 바라보다가 핸들을 너무 많이 꺾었고, 이에 당황한 나머지 브레이크 대신 가속 페달을 밟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에 따라 피해자들이 진단서를 내면 A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고, 진단서를 내지 않으면 범칙금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