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기아 구단주 포스”…文대통령 시구 사진 보니

중앙일보 2017.10.25 19:58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의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을 관람하고 있다. 김 여사(가운데)가 경기에 몰입한 모습. [사진 MBCㆍ온라인 커뮤니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의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을 관람하고 있다. 김 여사(가운데)가 경기에 몰입한 모습. [사진 MBCㆍ온라인 커뮤니티]

문재인 대통령이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의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시구를 한 가운데 문 대통령과 동행한 김정숙 여사의 모습이 네티즌의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를 찾아 한국 국가대표팀의 파란색 점퍼를 입고 시구했다. 이날 타석에서는 두산의 1번 타자 민병헌이 섰고 포스 김민식이 공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시구 후 김 여사와 함께 경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치킨에 맥주를 곁들이며 편안한 모습으로 경기를 지켜봤다. 한때 카메라는 문 대통령 부부가 치킨을 먹는 모습을 비췄다.  
 
의자 팔걸이에 기대고 경기에 집중하는 김 여사의 모습도 등장했다. 이를 보고 한 네티즌은 “코리안 시리즈 문 대통령 부부”라는 제목으로 이 모습의 캡처 사진을 올리며 “여사님 기아 구단주 포스ㅋㅋㅋ”라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경기에 열중하며 치킨을 먹고 있다. 탁자 위에는 맥주가 보인다. 김 여사가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도 포착됐다. [사진 MBC]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경기에 열중하며 치킨을 먹고 있다. 탁자 위에는 맥주가 보인다. 김 여사가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도 포착됐다. [사진 MBC]

문 대통령이 이날 시구자로 나선 이유는 대선 당시 내세웠던 공약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투표를 독려하기 위해 ‘투표 참여 리그 2017’ 이벤트를 열었다. 이는 투표 인증샷을 홈페이지에 올리고 응원하는 야구팀을 선택하는 이벤트로, 문 대통령은 투표 인증 1위 팀의 연고지에 가서 시구를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당시 1위 팀은 광주를 연고로 한 ‘기아 타이거즈’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