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상화폐 합법화 초석?’…푸틴, 관련 규제법 마련 지시

중앙일보 2017.10.25 16:41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가상화폐 규제를 위한 법적기반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언론은 푸틴이 가상화폐를 합법화하기 앞서 통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했다. [중앙포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가상화폐 규제를 위한 법적기반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언론은 푸틴이 가상화폐를 합법화하기 앞서 통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했다.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가상화폐 규제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푸틴 대통령은 가상화폐의 법적 정의, 가상화폐 채굴 시 부과할 세금 도입, 러시아 기업공개(IPO) 규제에 근거한 가상화폐공개의 법적 절차 등을 주문했다.  
 
FT는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그가 러시아 내 가상화폐를 금지할 의도가 없으며, 오히려 통제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 통제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러시아 중앙은행은 가상화폐를 규제할 법적인 근거가 마련될 때까지 일정 기간 규제 적용을 면제하는 ‘샌드박스’(Sandbox)를 만들 방침이다.
 
샌드박스는 본래 공학 용어다. 보호된 영역 안에서 프로그램을 작동시키는 일종의 보안 소프트웨어로 미국의 가정집 뒤뜰에서 어린이가 다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 모래통에서 유래됐다.
 
니콜라이 니키포로프 러시아 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주 러시아의 규제를 받은 가상화폐만 합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