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경찰, 이영학 딸 구속영장 재신청…“증거인멸 우려”

중앙일보 2017.10.25 16:16
이영학의 딸. [연합뉴스]

이영학의 딸. [연합뉴스]

 경찰은 25일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의 딸 이모(14)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이양의 가족 및 주거환경조사, 전문가의 정신 및 심리상태 등에 대해 자문한 결과를 바탕으로 증거인멸 우려와 혐의의 상당성·중대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영장을 다시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이양은 이영학의 지시에 따라 A양을 유인하고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건네 마시게 했다. 이양은 A양에게 수면제 이외에도 신경안정제 2알을 더 먹이고, A양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을 이영학과 함께 옮기기도 했다.
 
또 피해자인 A양 부모와의 전화통화에서도 이양의 행방을 모른다는 취지로 거짓말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앞서 이영학과 함께 이양에 대한 구속영장도 함께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양의 건강 상태 등에 비춰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