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억원에 팔린 아인슈타인 '행복이론 쪽지'에 적혀 있는 내용은

중앙일보 2017.10.25 09:38
아인슈타인 '행복이론 메모' [AFP=연합뉴스]

아인슈타인 '행복이론 메모' [AFP=연합뉴스]

인류 최고의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95년 전 일본인 배달원에게 건넨 '행복이론 쪽지'가 24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서 열린 경매에서 130만 달러(14억7000만원)에 낙찰됐다. 쪽지는 경매 시작 전 5000∼8000달러(570만∼900만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됐다.

또다른 메모는 2억7000만원에 낙찰

 
AP통신 등에 따르면 경매업체 '위너스'의 최고경영자(CEO) 갈 위너는 경매 시작가가 2000달러(230만원)에 불과했던 쪽지가 25분 만에 130만 달러까지 가격이 뛰어올랐다고 전했다.
 
아인슈타인은 1922년 순회 강연차 방문한 일본 도쿄의 임피리얼 호텔에서 전보를 전하러 온 한 일본 배달원에게 이 쪽지를 건넸다. 당시는 아인슈타인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이듬해로, 그의 명성이 커지고 있던 시기였다.

 
알레르트 아인슈타인. [사진 픽사베이]

알레르트 아인슈타인. [사진 픽사베이]

아인슈타인은 호텔로 전보를 가져온 배달원에게 줄 팁이 없자 직접 독일어로 두 개의 쪽지를 써 배달원에게 건넸다. 이 쪽지에는 "조용하고 소박한 삶은 끊임없는 불안에 묶인 성공을 좇는 것보다 더 많은 기쁨을 가져다준다"고 쓰여있다.
 
아인슈타인이 배달원에게 준 또 다른 쪽지는 2만 달러(2200만원)에 팔렸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 쪽지에는 "뜻이 있는 곳에 있는 곳에 길이 있을 것이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아인슈타인 메모 구매자는 유럽인으로 익명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인슈타인은 메모 전달 당시 일본인 배달원에게 "아마 당신이 운이 좋으면 이 메모가 보통의 팁보다 훨씬 더 가치가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