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트럼프 대통령, 평창올림픽 참석 기대"

중앙일보 2017.10.25 06:05
24일 오후(현지시간)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 입구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채화 개회식에서 이낙연 총리와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간)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 입구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채화 개회식에서 이낙연 총리와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리스를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현지시간) 미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로렌스프롭스트 위원장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석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그리스 올림피아시 한 호텔에서 프롭스트 위원장과 만나 "한국의 동맹국인 미국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NOC 차원에서 평창올림픽의 안전과 관련해 대외적으로 긍정적 메시지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롭스트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과 유엔 휴전결의 채택을 위해서 노력하겠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안전하고 평화롭게 개최될 수 있도록 미국으로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 총리는 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 안전 올림픽이 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IOC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현지에서 올림픽 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난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올림피아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성화 채화식에 참석했다.
 
지난 22일 출국했던 이 총리는 오는 27일 돌아올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