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뭐가 다르길래’ 포토샵 의혹 제기된 美국무-아프간 대통령 면담 사진

중앙일보 2017.10.25 02:20
왼쪽부터 아프간 대통령실이 제공한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가니 아프간 대통령의 면담 사진, 카불 미 대사관이 트위터에 공개한 면담 사진 [연합뉴스]

왼쪽부터 아프간 대통령실이 제공한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가니 아프간 대통령의 면담 사진, 카불 미 대사관이 트위터에 공개한 면담 사진 [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의 공식 면담 사진을 놓고 포토샵 의혹이 제기됐다.
 
23일(현지시간) 아프간 바그람 미 공군기지에서 이뤄진 면담 이후 미 국무부와 아프간 대통령실이 각각 배포한 사진에 미묘한 차이가 발견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4일 보도했다.
 
틸러슨 장관과 가니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생수와 컵 등이 놓인 작은 커피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비스듬히 마주 보는 자세로 의자에 앉아 대화를 주고받았다. 양측의 배석자들이 양편에 나란히 앉았고, 테이블 뒤편 벽면에는 TV 2대가 설치돼 있었다.
 
그러나 미 국무부가 배포한 사진에 나오는 테이블 뒤 벽면의 군용시계와 대형 화재 경보기는 아프간 대통령실이 제공한 사진에는 없었다. 소방 경보기 사진은 그곳이 미군 기지라는 증거라고 NYT는 전했다.
 
또 아프간 대통령실이 제공한 사진에는 디지털 시계와 소방 경보기에 전원을 공급하는 전선이 완전히 지워지지 않고 희미하게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아프간 대통령실에서 제공한 사진이 이미지 보정 등 ‘가공 처리’됐을 가능성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이다.
 
사진 전문가인 핸니패리드 미 다트머스대 컴퓨터과학 교수는 “사진이 가공 처리된 것이 틀림없다”며 사진 보정이 가능한 포토샵 같은 프로그램이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아프간 정부가 ‘군사시설로 보일만 한 것들’을 사진에서 삭제한 것은 면담 장소를 은폐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틸러슨 장관과 아프간 정부는 이날 면담이 끝난 뒤 뒤늦게 두 사람이 카불에서 만났다고 발표했다. 실제 이들의 만남은 카불의 대통령궁이 아니라 카불에서 차로 90분 거리인 바그람 공군기지 내 창이 없는 방에서 이뤄졌다. 이에 대해 NYT는 아프간 정부가 군기지에서 대통령 면담이 이뤄졌음을 숨겨 현 상황을 더 긍정적으로 보이게 하고자 사진을 조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프간 정부는 종전에도 탈레반이 어떤 지역의 행정 중심지를 함락하면 바로 해당 지역 청사를 다른 곳으로 옮긴 다음에 "이 지역은 탈레반에 함락되지 않았다"고 발표하는 등 부정적 전황을 왜곡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NYT는 덧붙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