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월 16일 목요일은 수능…교육부 “1시간 늦게 출근하세요”

중앙일보 2017.10.25 01:43
2018학년도 수능이 열리는 11월 16일에는 출근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대중교통 운행 횟수가 늘어난다. [중앙포토]

2018학년도 수능이 열리는 11월 16일에는 출근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대중교통 운행 횟수가 늘어난다. [중앙포토]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다음달 16일은 관공서 등의 출근 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등교시간대 대중교통 운행횟수도 늘어난다.
 

교육부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 발표
관공서 출근 늦추고 대중교통 증편
시험장 200m 앞부터 차량출입 통제
영어듣기평가 있는
오후 1시10분부터 35분까지는
항공기 이착륙 중단

교육부는 정부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시도교육청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마련해 24일 발표했다.
 
올해 수능은 다음달 16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응시생 59만3527명은 시험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응시생은 지난해보다 1만2460명 줄어들었다.  
 
이날은 여느 해처럼 시험 당일 시(市)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郡) 지역의 관공서 출근시각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교육부는 기업체에도 출근시각을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지하철과 열차 등은 혼잡시간대(러시아워) 운행시간을 2시간(오전 7시∼9시→오전 6시∼10시) 늘리고 운행횟수도 늘리기로 했다.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을 해제해 수험생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행정기관은 비상수송 차량을 확보해 수험생 이동로에 배치하게 할 예정이다.
 
시험 당일 시험장 200m 전방부터는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수험생들도 200m 앞에서는 내려서 걸어가야 한다.
 
수능 영어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시 10분부터 1시 35분까지는 ‘소음통제시간’으로 항공기 이착륙을 제한한다. 교육부는 이 시간대 시험장 주변에서는 차량의 경적 사용을 줄이고, 야외 행사장과 공사장의 생활소음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교육부는 시험지와 답안지를 안전하게 배부ㆍ회수하고자 경찰청, 각 시ㆍ도 교육청과 협업하고, 문답지 보관ㆍ관리상태 확인을 위해 모든 시험지구에 중앙협력관을 파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