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알파고의 끝 ‘알파고 제로’

중앙일보 2017.10.25 01:00 경제 11면 지면보기
<32강전> ●박정환 9단 ○구쯔하오 5단

 
8보(103~115)=구쯔하오 5단은 지금 좌상 흑 대마를 잡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 귀에 있는 흑 석 점부터 잡아놓지 않으면 되레 백이 위태로워진다. 백이 흑 석 점을 잡고 있을 때 흑은 105, 107, 109로 꽉 틀어막은 다음, 111로 중앙을 지켰다. 갑자기 중앙으로 향하는 손길이 뜬금없어 보여도 이는 필요한 수순. 생략하면 '참고도'처럼 백1로 끊을 때 꼼짝없이 흑 두 점(▲)이 잡힌다. 이어 흑은 113으로 때려 중앙을 다시 지켰다. 이는 '부자 몸조심'이다. 내가 유리하니 무리할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다.
 
기보

기보

앞서 언급했던 '알파고 제로' 이야기를 계속해보자. 업그레이드 버전이 등장하면서 알파고 진화의 끝은 어딜까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알파고 제로는 알파고의 마지막 버전일 가능성이 크다. 이는 구글 딥마인드 측의 행보로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다.
  
참고도

참고도

구글 딥마인드가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알파고 제로에 대한 논문을 제출한 건 지난 4월 7일이다. 그리고 5월 말, 알파고와 커제 9단의 3번기가 끝난 뒤 구글 딥마인드 측은 알파고의 은퇴를 선언했다. 논문 승인이 늦어지면서 알파고 제로가 이제 세상에 알려진 것뿐이지 알파고 개발 작업은 4월쯤 종료됐을 확률이 높다. 알파고 제로가 알파고의 마지막 유산인 셈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