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헥터 vs 니퍼트 … 오늘밤 빛고을 에이스 대결

중앙일보 2017.10.25 01:00 경제 11면 지면보기
한국시리즈 선발비교

한국시리즈 선발비교

호랑이(KIA 타이거즈)와 곰(두산 베어스)이 맞붙어 ‘단군 매치’로도 불리는 한국시리즈(KS)가 ‘예매 전쟁’으로 막을 올렸다. 두 팀이 KS에서 격돌하는 건 프로야구 36년 사상 처음이다.
 

‘단군 매치’ 한국시리즈 1차전 선발
헥터, 2년 연속 200이닝 이상 던져
올 두산전 3승, 안타·볼넷 많이 내줘

니퍼트, 가을 야구 15경기 나와 4승
플레이오프 1차전 6실점 다소 불안

선수조차 표 못구하는 ‘예매 전쟁’
인터넷선 정가의 4~5배에 거래도

프로야구 인기구단 간 대결이다 보니 너도나도 ‘직관(직접 관람)’ 대열에 뛰어들고 있다. 선수조차 티켓을 구할 수 없을 지경이다. ‘타격왕’ 김선빈(KIA)은 24일 광주 전남대에서 열린 KS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나도 직접 PC방에 가서 예매를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혈압이 올라 컴퓨터를 꺼버렸다”고 말했다. KS 입장권 가격은 좌석에 따라 1만~10만원이다. 정가의 4~5배까지 값이 뛴 티켓을 일부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거래되고 있다. 한 사이트에선 광주 1차전 테이블석(정가 6만원) 8자리가 한장당 70만원씩 총 560만원에 나오기도 했다.
 
‘예매 전쟁’으로 달궈진 KS 1차전은 25일 오후 6시 30분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다. 1차전 선발투수로 정규시즌 1위 KIA는 ‘무쇠팔’ 헥터 노에시(30·KIA)를, 두산은 ‘가을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36·두산)를 각각 내놓는다.
 
2016년 KIA 유니폼을 입은 우완 헥터는 KBO리그에서 가장 견고한 투수다. 지난해는 206과 3분의 2이닝을 던졌고, 올해도 201과 3분의 2이닝을 던졌다. 2년 연속 리그에서 가장 많은 이닝을 던진 투수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헥터는 당당한 체격(1m91㎝·93㎏)에다 강한 어깨까지 타고났다. 게다가 강속구에다 다양한 변화구를 섞어 던지면서 주자가 없을 때는 힘을 아낀다. 대신 승부처에선 온 힘을 집중하는 등 완급조절 능력이 탁월하다. 헥터는 정규시즌에서 20승(5패), 평균자책점 3.48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헥터는 올해 두산을 상대로 3승(1패), 평균자책점 4.06을 기록했다. 피안타율은 0.315로 롯데전(0.320) 다음으로 높았다. 볼넷(10개)도 가장 많이 내줬다. 한국 무대 2년 차인데다, 가을야구 경험도 적다. 지난해 LG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 나온 게 유일한 포스트시즌 출전이다. 당시 헥터는 7이닝 5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역투했고, 팀도 이겼다.
 
이에 맞서는 우완 니퍼트는 7시즌을 KBO리그에서 보냈고, 현역 외국인 투수 최다승(94승) 기록도 갖고 있다. 2m3㎝의 큰 키에서 내리꽂는 빠른 직구가 일품이다. 지난해에는 투수 3관왕(다승 22승, 평균자책점 2.95, 승률 0.880)을 차지하면서 최우수선수(MVP)로도 뽑혔다. 올해는 지난해만큼의 위력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그렇다고 해도 14승(8패), 평균자책점 4.06의 준수한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니퍼트는 대표적인 가을야구의 에이스다. 포스트시즌 통산 15경기에 나와 4승(2패), 평균자책점 2.92다. 그 중에서도 KS에서만 5경기에 나와 1승(1패),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하며, 두산의 2015, 16시즌 2년 연속 KS 우승을 이끌었다. 니퍼트는 포스트시즌 연속 최다 이닝(36과 3분의 1이닝) 무실점 기록도 가지고 있다.
 
다만 이번 가을야구에서는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니퍼트는 지난 17일 NC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만루홈런을 포함해 6실점(5자책)했다. 그래도 김태형 두산 감독은 “니퍼트는 우리 에이스이기 때문에 당연히 한국시리즈 1차전에 나간다”며 힘을 실어줬다.
 
헥터와 니퍼트, 두 선수 간 맞대결은 올해 두 차례였다. 잠실(4월 13일)과 광주(6월 21일)에서 한 번씩 격돌했는데, 모두 헥터가 이겼다. 그러나 경기 내용까지 완벽했던 건 아니었다. 헥터는 6월 21일 광주경기에서 5이닝 6실점으로 전반기 최다실점을 기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