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중도보수 통합신당 논의, 옳은 방향이다

중앙일보 2017.10.20 02:05 종합 34면 지면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중도보수 통합신당 구상은 시도할 가치가 있는 길이다. 나라의 대들보라 할 수 있는 건강한 보수층이 대통령 탄핵 후 구심점을 잃고 흔들리는 상황을 극복할 합리적 대안일 수 있다. 유 의원은 어제자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사이에 통합 논의가 이뤄지면 자유한국당에서도 동참할 의원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야 3당의 중도보수세력을 통합해 새로운 보수 신당을 만들 수 있다는 의미다.
 
사실 야권 3당 모두 소속 의원들의 이념과 성향 차이가 큰 기형적인 구성을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조차 의원들 간에 의견의 진폭이 크다. 국민의당 또한 안철수계와 옛 민주당계 의원들 사이의 이념 차이가 두드러진다. 탈당 내홍으로 원내교섭단체 자격을 잃을 위기에 처한 바른정당은 말할 것도 없다.
 
문재인 정부의 독단과 안보 불안에도 불구하고, 게다가 여소야대의 형국에서 야당의 비판이 거의 먹히지 않는 이유도 야권의 자중지란 때문이다. 당내에서조차 다른 세력들 간에 다투기 바쁘니 한 목소리로 정부를 견제하기란 기대난일 수밖에 없다. 그처럼 존재감이 없는 야당은 건강한 정치를 허락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당대당 통합으로 의원 수만 늘린다고 존재감이 살아나진 않는다. 오히려 당내 갈등만 커질 뿐이다.
 
건강한 보수는 약자를 배려하는 자유시장경제와 무엇과도 거래할 수 없는 국가안보를 최우선 가치로 삼는다. 이 같은 이념적 동질성과 실천적 역량으로 뭉쳐야 강력한 야당이 가능하다. 일단 세력을 부풀리고 보자는 정치공학적 접근으로는 발목잡기식 구태만 거듭할 뿐이다. 유 의원 말마따나 단계적이든 한 번에 합치든, 아니면 지방선거를 위한 연대로 출발하든 상관없다. 건전하고 활발한 중도보수 통합 논의가 정치권에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