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 만드는 세상] 발달장애인과 인형 만들고, 탄자니아 아이들 위해 연주회

중앙일보 2017.10.19 01:00 종합 24면 지면보기
종이공예 작가 겸 강사로 활동 중인 박태현씨. [사진 밀알복지재단]

종이공예 작가 겸 강사로 활동 중인 박태현씨. [사진 밀알복지재단]

어릴 때부터 유난히 로봇을 좋아하던 박태현(24)씨는 네 살 때 처음으로 종이에 로봇을 그렸다. 어머니 김선화(52)씨가 사다준 로봇 장난감을 종이·휴지·테이프 등을 이용해 똑같이 만들기도 했다. 그렇게 만들기 시작한 로봇과 인형들이 어느새 200여 점 이상이다. 인형들은 박씨의 그날 기분이나 상황에 따라 표정이 바뀌기도 하고 옷을 갈아입기도 한다.
 

예술과 결합된 재능기부 활기
형편 어려운 예체능 인재 아동과
국내 유명 아티스트가 나눔음악회

탄자니아서 악기 수업하는 예술인
무료공연·봉사 힘쓰는 연예인도

자폐성 장애 1급인 종이공예 작가인 박씨는 2014년부터 전국의 초·중·고교에서 작품 전시·인형극·작품 함께 만들기 활동 등을 하며 장애인 인식 개선 강사로 활동 중이다. 지난해 6월에는 밀알복지재단의 장애인 창작그룹홈 ‘샘물 밀알의 집’에 입소했다. 또 예술에 재능을 보이는 성인 발달장애인에게 아트상품 개발 및 판매 등을 지원하는 ‘인블라썸’ 프로젝트 작가로 발탁돼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은 지난해 7월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인블라썸’ 발달장애인 작가 11명에게 매주 1회 2시간씩 미술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이 재단 관계자는 “한국에서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예술교육은 대부분 장애를 완화하기 위한 치료의 개념인데 인블라썸 프로젝트는 이를 장애인 작가들의 ‘사회적 자립’으로까지 확대시킨 개념이다”고 설명했다.
 
후원 아동이 들려주는 음악회
 
지난달 나눔음악회 무대에 선 아동들. [사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지난달 나눔음악회 무대에 선 아동들. [사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관련기사
이 같은 예술과 결합된 후원 활동은 여러 비영리단체(NPO)에서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지난달 1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나눔음악회’를 열었다. 매년 가을 열리는 이 음악회에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지만 후원자들의 도움을 통해 한 발 한 발 꿈을 향해 내딛는 예체능 인재 아동들이 국내 유명 아티스트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올해 공연에는 판소리 명창을 꿈꾸는 시각장애인 최예나(14)양이 가야금 연주가인 이예랑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친선대사와 합동 공연을 펼쳤다. 또 세계적 재즈 뮤지션인 미국의 데이비드 베누아가 방한해 후원 아동들로 구성된 초록우산 드림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2600여 명의 후원자가 이들의 무대를 지켜봤다. 수익금은 모두 공연에 참여한 아동들에 대한 후원금으로 쓰였다.
 
초록우산 드림오케스트라는 지난 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아시아·아메리카 유소년 오케스트라와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무대에서 첼로를 연주한 장신행(18)양은 “고3이 비행기로 12시간이나 걸리는 미국에서 연주회를 하고 온다는 게 부담도 됐지만 여러 친구들과의 협연을 통해 스스로 더 많이 성장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사람들에게 감동과 울림을 주는 세계적인 첼리스트가 되겠다는 목표도 더 단단히 세우게 됐다.
 
탄자니아에 울려퍼진 첼로 선율
 
지난 6월 아프리카 탄자니아를 방문한 김인경씨. [사진 월드비전]

지난 6월 아프리카 탄자니아를 방문한 김인경씨. [사진 월드비전]

첼리스트인 김인경(44)씨는 9년째 ‘소울챔버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있는 단장이다. 소울챔버는 이색적인 협주단이다. 우선 연주자 모두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하고 있다. 처음엔 12명의 연주자로 시작해 올해는 70명을 넘어섰다. 2009년 첫 연주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9년간 총 여섯 번의 공연을 했다. 19일에도 공연을 한다. 티켓 판매 후원금은 전액 아프리카 오지 개발에 쓰인다.
 
김씨는 10년 전쯤 책을 통해 물 부족으로 고통을 겪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의 현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그는 “나도 아이를 키우는 사람이다 보니 마음이 동했다. 무작정 월드비전에 ‘내가 첼로를 전공하는데 이 재능으로 어려운 아이들을 도울 수 있겠느냐’는 e메일을 보냈다”고 말했다.
 
3개월 뒤 월드비전으로부터 답장이 왔고 이들은 ‘재능기부 공연’이라는 콘셉트를 잡았다. 그리고 지인, 그 지인의 지인 등 공연에 함께할 연주자들을 알음알음 모으기 시작했다.
 
지난 6월 소울챔버 멤버들은 탄자니아의 한 마을을 방문했다. 지난해 소울챔버가 공연을 통해 식수대를 지원한 마을이었다. 소울챔버는 그곳에서 마을 학교 학생들을 위해 음악 수업을 하고 각자 들고 간 악기로 미니 연주회를 열었다. 김씨와 함께 탄자니아를 방문했던 첼리스트 박지화(44)씨는 “이곳 사람들은 악기 연주는커녕 악기를 제대로 본 적도 없었다. 페트병 악기를 만들어 같이 동요 ‘작은 별’을 연주해 보려 했는데 아이들이 너무 흥분해 수업 진행이 안 될 정도였다”고 말했다.
 
연예인들이 10년째 해 온 공연
 
지난해 6월 무료 공연을 진행한 컴패션 밴드. [사진 한국컴패션]

지난해 6월 무료 공연을 진행한 컴패션 밴드. [사진 한국컴패션]

한국컴패션은 문화예술계에 종사하는 후원자들로 구성된 ‘컴패션밴드’를 운영하고 있다. 2006년 결성된 컴패션밴드는 지난 9월까지 약 11년간 총 460회의 무료 공연과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그동안 배우 차인표를 비롯해 배우 박시은·엄지원·예지원, 작곡가 주영훈 등 다수의 연예인과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들이 멤버로 활동했다.
 
현재는 방송인 심태윤, 코미디언 송은이, 가수 황보,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제아 등이 멤버로 활동 중이다. 컴패션밴드는 다음달 11일 ‘미리 메리크리스마스’라는 주제로 또 한번 무료 콘서트를 연다. 심태윤씨를 비롯해 션·송은이·제아·워러써커스 등이 무대에 오른다. 무대 위는 노래 공연뿐 아니라 토크 다큐멘터리 상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관객들의 후원 참여를 독려한다.
 
2007년부터 밴드 리더로 활동 중인 심씨는 “나를 위해 사는 삶보다 나누는 삶을 즐겁게 사는 사람들을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아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활동하면서 나누는 삶의 가치를 알게 된 사람들이 합류해 새로운 동료가 생길 때마다 즐겁다”고 말했다.
 
‘어금니 아빠’ 이후 기부 꺼림칙? 홈피 후원금 사용 내역 확인을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씨 사건 이후 비영리단체(NPO)에 ‘후원금이 잘 쓰이고 있는지’를 묻는 전화가 부쩍 늘었다고 한다. 후원하고 있는 단체가 믿을 만한 곳인지 알려면 우선 후원금 사용 내역이 홈페이지 등에 공시돼 있는지, 매년 국세청 등으로부터 회계감사를 받고 있는 기관인지를 살펴보면 된다. 후원자들은 NPO에 후원금 사용 내역에 대한 자료를 요청할 수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