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다스 투자금 회수 직접 지시했다" 검찰 고소장 보니

중앙일보 2017.10.17 21:59
이명박 전 대통령, 다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 다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청와대를 동원해 '비비케이(BBK) 주가조작' 관련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주가조작 피해자인 장용훈 옵셔널캐피탈 대표이사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 이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17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장 대표는 고발장에서 "2011년 당시 청와대가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에게 다스가 투자한 돈을 되돌려주라고 압박했고, 결국 옵셔널캐피탈이 받아야 할 손해배상금을 다스(DAS)가 가로채 갔으며 그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다스는 현대자동차에 자동차 부품을 납품하는 회사로 1987년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은씨가 설립한 회사다. 최근 이 전 대통령의 장남 시형 씨가 다스 법인의 법정대표로 선정되면서 세간의 관심으로 떠올랐다. 시형 씨가 다스에 지분이 1%도 없는 상황에서 중국 법인 9곳 중 4곳의 법정대표로 선임됐기 때문이다. 현재 '다스는 누구 것이냐'라는 질문이 온라인을 도배하고 있다. 다스 실소유주 논란은 2007년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이미 불거진 바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 [중앙포토]

검찰은 해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에 배당했다. 신봉수 부장은 2008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자와 관련해 불거진 BBK 주가조작과 다스 차명 보유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꾸려진 정호영 특검팀에 파견돼 해당 문제를 파헤쳐 본 이력이 있다. 한겨레신문은 당시 정호영 특검이 다스의 자금 흐름을 쫓다가 130~150억원 규모의 비자금이 만들어진 사실을 확인했으나 덮었고 해당 내용이 담긴 수사기록은 검찰 문서 창고에 보관돼 있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