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경찰청장, 국감서 "이영학 사건 초동조치 미흡...송구"

중앙일보 2017.10.17 21:53
김정훈 서울경찰청장. [연합뉴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 [연합뉴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이 17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발생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건과 관련해 "초동수사 부실, 인수인계 미흡 등 부실로 이런 결과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같이 말하고 "부실한 점, 논란이 되는 점에 대해 정확한 진상조사로 책임을 가리고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경찰의 부실한 사건 대응에 대한 여야 국회의원들의 질책과 성토가 쏟아졌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이 관련 내용을 감추기에 급급해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이 피해 여중생에 대한 실종신고 접수 이후 조치에 관한 일지를 3차에 걸쳐 제출받았으나, 매번 내용이 다른 점을 지적한 것이다.
 
또 이 의원은 "경찰청 예규 '실종 아동 등 및 가출인 업무처리 규칙'을 보면 경찰은 범죄 관련 여부를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하고 최종 목적지, 주거지 수색을 한다"며 "그 어떤 지침을 따라 이뤄진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영학 부인 최모씨가 중랑구 자택에서 투신 사망해 이영학은 중랑경찰서에서는 요주의 인물로 분류돼 관찰돼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공조수사에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가장 논란이 되는 부분은 실종자가 이영학 딸과 언제 만났는지 경찰이 인지했느냐는 점"이라며 "경찰이 당시 이 이야기를 들었느냐, 듣지 못했느냐를 두고 논란이 돼서는 안 되고 당연히 들었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영진 민주당 의원 역시 "실종신고 접수 당시 112상황실에서 '생명·신체에 대한 위험 임박'을 뜻하는 코드1 지령이 내려왔으나 적절한 조치가 되지 않았다"며 "신고에 대한 콜백(회신) 시스템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