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응답자 10명 중 4명 "기상청, 지진 대응 신뢰 못한다"

중앙일보 2017.10.17 19:59
지진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지진 대응 주무기관이 기상청을 신뢰한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2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지진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지진 대응 주무기관이 기상청을 신뢰한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2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 이후 국민적 불안이 커졌다. 무엇보다 지진 만큼은 한국이 안전할 것이라는 믿음이 깨지는 계기였다. 지진 대응 주무기관으로서 기상청의 신뢰도 역시 추락했다. 심지어 기상청 내부 여론조사에서조차 응답자 10명 중 4명이 기상청의 지진 대응을 신뢰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상청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기상청 여론조사 결과, 지진에 대응하는 주무기관으로서 기상청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전체의 42.6%였다. 이어 '보통이다'가 35.2%, '신뢰한다'는 응답은 22.2%였다.
 
'지진 관련 정보에 관심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47.8%가 '관심 있다'고 답했다. '보통이다'는 38.8%, '관심 없다'는 응답은 13.4%였다. 기상청에 대한 신뢰와 별도로 지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기상청이 제공하는 지진정보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16%에 불과했다.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로 '재난 발표, 문자 등 대처속도 부족'(39.1%), '정보의 정확도 부족'(19%) 순이었고, 기상청 자체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18.6%나 있었다.
 
강 의원은 "기상청에 대한 불신이 증명된 것"이라며 "국민 신뢰도를 높일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남재철 기상청장은 "정확한 정보, 신속한 전달에 여러 가지 미흡한 점으로 인해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잘 안다"며 "지진 분석기술과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등 대응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북핵 실험으로 인한 인공지진에 대한 우려가 늘면서 남 청장은 '국가지진매그니튜드 위원회'(가칭)를 신설하고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 관측자료도 확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