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월에 놓치지 말아야할 절경

중앙일보 2017.10.17 16:53
인생도 여행도 다 때가 있다. 특정 시기에만 펼쳐지는 절경을 보고 싶다면 더욱 그렇다. 홋카이도 라벤더를 보고 싶다면 7월 초를 노려야하고, 수 천 마리의 누(소의 일종) 떼가 아프리카 초원을 횡단하는 광경을 목격하고 싶다면 6월 말~9월 말 케냐를 여행해야 한다. 11월에도 딱 이때만 빚어지는 장관이 있다. 11월의 절경을 만날 수 있는 여행지를 소개한다.  
캐나다 하늘의 오로라
11월 비행기를 타고 캐나다 상공에서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사진 캐나다관광청]

11월 비행기를 타고 캐나다 상공에서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사진 캐나다관광청]

캐나다의 겨울은 오로라가 있어 화려하다. 오로라는 사실 연중 나타나지만, 하절기에는 태양빛에 가려 관측이 힘들다. 동절기에는 낮보다 밤이 길고, 대기가 안정된 상태라 상대적으로 관측이 쉽다. 캐나다 최고의 오로라 여행지로 꼽히는 곳이 캐나다 서북부 유콘이다. 지리학상으로 북위 66도 이상을 북극권으로 보는데, 유콘은 북위 60~69도에 걸쳐 있다. 2017년은 처음으로 지상이 아니라 하늘에서 오로라를 마주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됐다. 11월 24~26일 단 3일간 비행기에 탑승한 채 하늘로 올라가 오로라를 관측하는 전세기 상품이 출시됐다. 3만6000피트 상공에 올라 구름을 발 아래 두고 아무런 시야 방해물 없이 오롯이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다. 오로라 관측 전세기 상품은 전세계에서 딱 78명만 예약할 수 있다. 전세기 이용료는 1인 950캐나다달러(약 86만원) 수준이다.  

캐나다 상공에서 오로라 관측
연륙교 바다에 잠기는 몽생미셸
한달 사찰 조명 점등하는 교토

5일엔 대만조를 노려라
프랑스 북서부 몽생미셸. 대만조에 바다에 섬이 덩그라니 떠 있는 풍경이 연출된다. [중앙포토]

프랑스 북서부 몽생미셸. 대만조에 바다에 섬이 덩그라니 떠 있는 풍경이 연출된다. [중앙포토]

프랑스 몽생미셸은 육지가 둑으로 연결되어 왕래가 자유로워진 섬이다. 섬 한가운데 요새화한 수도원이 우뚝 서있다. 중세 교육의 중심지로 발전한 몽생미셸은 1984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됐다. 파리에서 자동차로 3시간 거리에 있어 파리에 들른 여행자가 당일 여행지로 많이 찾는 여행지이기도 하다. 몽생미셸 주변은 유럽일대에서 조수간만의 차가 가장 큰 곳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덕에 간조와 만조 때 전혀 다른 풍경이 빚어진다. 만조 때 물이 차올라 연륙교마저 물에 잠기면 바다 위에 섬이 외따로 떠 있는 신비로운 장면이 연출된다. 그래서 몽생미셸의 드라마틱한 장관을 보려면 물때를 잘 노려야 한다. 11월에는 2·5·9·12·16·19·23·26·30일이 만조다. 하지만 만조도 다 같은 만조가 아니다. 몽생미셸 주변 수심이 12m 이상 높아지는 ‘대만조’ 때 육지와 섬을 연결한 다리가 비로소 물에 잠긴다. 11월 5일이 대만조다. 유로자전거나라에서 파리~몽생미셸 당일치기 여행상품을 판다. 140유로(약 18만6000원). 예약금 8만원 별도.  
고도(古都)에서 단풍 밤 마실
교토의 유명 사찰 기요미즈데라는 단풍 시즌 특별 야간 개장한다. [사진 기요미즈데라]

교토의 유명 사찰 기요미즈데라는 단풍 시즌 특별 야간 개장한다. [사진 기요미즈데라]

11월 일본 교토는 더욱 화려해진다. 도심 구석구석까지 파고드는 단풍이 절정을 맞이할 때라서다. 예스러운 건물과 어우러진 울긋불긋한 단풍은 낮에도 장관이지만, 야간에 조명과 어우러지면 또 다른 감흥을 준다. 교토에 단풍과 야경 명소의 교집합을 꼽자면 해발 282m 언덕에 둥지를 틀고 있는 기요미즈데라(청수사)다. 평소에는 오전 6시 개방해 오후 6시 폐장하지만 4월 벚꽃시즌, 11월 단풍시즌에 특별히 야간 개장한다. 사찰 곳곳에 조명을 켜는 터라 ‘라이트업(light up)’ 행사로 부른다. 2017년 가을 단풍시즌 야간 개장 기간은 11월 11일부터 12월 3일까지다. 야간 개장 시간은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다. 노란색 조명이 은은하게 켜진 절 내를 돌아보고 둔덕 위에서 교토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입장료 400엔(약 4000원). 주간 입장객을 모두 내보낸 뒤 야간 입장객을 들여보낸다. 주간과 야간에 모두 구경하고 싶다면 입장권을 두 번 끊어야 한다.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