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대통령, 다음달 7~8일 한국 '1박2일' 방문

중앙일보 2017.10.17 16:05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내외가 다음달 7일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정상회담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정상회담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일본은 5~7일 '2박3일' 방문
맏딸 이방카 부부도 방한

 박수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국 측은 당초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최초로 이뤄지는 방한임을 감안해 2박3일 일정을 추진하고자 했다”며 “그러나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전체 방한 일정과 한국에 너무 늦은 밤에 도착하는 데 따른 의전적 문제점 등을 종합 감안해 11월 7일 화요일 오전 도착해 11월 8일 수요일 오후에 (중국으로) 출발하는 일정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앞서 일본은 5~7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도착하는 7일에는 청와대 경내에서 공식환영식과 한·미 정상회담, 공동언론발표가 있을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만찬을 주최한다. 
 
 박 대변인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추진 중"이라며 "한ㆍ중ㆍ일 3국 방문 중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정책 연설을 하는 유일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연설을 통해 한ㆍ미 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에 대한 대응은 물론이고,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 및 정책 비전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 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국빈 방문 형식으로 이뤄진다. 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은 지난 1992년 당시 조지 H 부시 대통령 이후 25년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와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부부도 ‘공식수행원’ 자격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