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급받으며 농사짓는다…함양군, ‘농민월급제’ 첫 도입

중앙일보 2017.10.17 15:14
 농민들도 월급을 받으며 농사를 짓는 시대가 눈앞에 펼쳐진다. 경남 함양군이 그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모내기 준비에 한창인 농촌 지역. [중앙포토]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모내기 준비에 한창인 농촌 지역. [중앙포토]

 
함양군은 이르면 내년부터 지역 5개 농협 및 지점과 함께 농민월급제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농민의 안정적인 가계소득을 구현하고 영농자금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농산물대금 선지급제’란 명칭으로 농민월급제를 지자체가 조례로 제정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데 따른 것으로, 농협과 출하약정을 체결하고 월급제를 희망하는 농민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농민월급제는 농민의 연간 농업 소득을 일정 기간으로 나눠 해당 금액을 매달 농가에 지급하고, 농가는 가을 수확 후 받은 농산물 판매 대금으로 이를 갚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농협이 월급을 우선 지불하고 함양군이 이자와 소요 경비 등을 지원한다.
 
월급은 농가별로 최고 월 150만원, 최저 30만원이 책정될 것으로 군은 예상한다.
 
함양군 관계자는 “농민월급제는 도내 18개 시·군 중 우리 군이 가장 먼저 도입하는 것”이라며 “(월급제 대상에) 벼를 먼저 적용한 뒤 다른 작목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