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둥서 北 노동자 줄줄이 평양행 열차 올라…북한식당선 현금만 취급"

중앙일보 2017.10.17 14:12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들의 출근 모습. [연합뉴스]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들의 출근 모습. [연합뉴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중국 내 북한 노동자 수가 급격히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비자 기간이 만료된 북한 노동자에 대한 비자 갱신을 중단한 데 따른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이 17일 전했다.  
중국 당국의 제재로 인해 북한 무역의 90%를 차지하는 대중 교역량이 급감하는 가운데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해외 노동자 송출까지 틀어 막히는 상황.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대북 석유제품 수출 금지 등의 제재까지 겹치면서 북한 내부 경제가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中 대북제재 강화로 북한 파견 노동자 대거 귀국
"취업비자 갱신 안 해줘…불법 노동자도 단속 몸살"
中 은행들 신규계좌 개설 안 해줘…현금 선호 더 뚜렷
일각선 "당대회 끝나면 중국서 방북 특사단 파견" 전망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연합뉴스]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연합뉴스]

닛케이에 따르면 중국의 대북 무역 관문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에서 북한 노동자의 귀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실시한 지난달 3일 이후 단둥역에서 평양행 열차에 올라타는 북한인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이들이 귀국을 서두르는 것은 중국 당국이 취업비자 갱신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현재 중국에서 정상적으로 취업비자를 발급받은 북한 노동자는 3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그러나 비자 없이 일하는 불법 노동자 역시 예외가 아니다. 중국 당국의 단속이 강화되면서 이들의 귀국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던 중국 기업들은 울상이다. 한 기업 관계자는 닛케이에 “북한 사람은 일을 잘하고 관리하기 쉽지만, 중국인은 임금도 높고 일도 별로 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지난 6월 미국 정부가 북한의 돈세탁 우려기관으로 지정해 자국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전면 중단시킨 중국 단둥은행의 선양분행. [연합뉴스]

지난 6월 미국 정부가 북한의 돈세탁 우려기관으로 지정해 자국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전면 중단시킨 중국 단둥은행의 선양분행. [연합뉴스]

게다가 중국 은행들이 북한인 명의의 계좌 개설을 막는 등 금융 조치도 강화되는 분위기다. 단둥의 한 시중은행 행원은 닛케이에 “지난해 말부터 (북한인 명의의) 계좌를 열어주지 않고 있다”며 “(기존 계좌에서) 거액을 인출하려면 따로 신청해야 하는데, 길게는 1개월 정도 걸린다”고 말했다.  
이처럼 은행 이용이 사실상 어려워지면서 중국 내 북한인들의 현금 선호 현상은 더욱 뚜렷해졌다. 신용카드는 아예 받지 않는 북한식당도 적지 않다고 한다. 단둥의 한 식당에서 일하는 젊은 북한 여성은 “평양에서 온지 1년 반이 지났는데, 최근에는 현금으로만 물건을 사야 해 무척 곤란하다”고 닛케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중국의 대북 제재의 실효성에 대해서는 이견도 나온다. 나카가와 마사히코(中川雅彦) 아시아경제연구소 해외조사원은 “은행 거래 제한은 무역 거래에 단기적으로 영향을 주겠지만, 북한은 별도의 거래 루트를 개척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가 북한산 석탄과 철·수산물 등을 전면 수입 금지한다고 밝힌 지난 8월 14일 밤 대중 수출 품목을 실은 북한 무역차량이 북·중 접경지대인 단둥 시내에 줄을 잇고 있다. 사진은 단둥해관 앞 도로를 점령한 북한 트럭.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북한산 석탄과 철·수산물 등을 전면 수입 금지한다고 밝힌 지난 8월 14일 밤 대중 수출 품목을 실은 북한 무역차량이 북·중 접경지대인 단둥 시내에 줄을 잇고 있다. 사진은 단둥해관 앞 도로를 점령한 북한 트럭. [연합뉴스]

일각에선 중국의 대북 제재 국면이 장기화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본다. 북미 간 대화가 시작되면 중국이 울타리를 다시 거둘 것이란 관측이다. 
닛케이 보도와 관련, 북한 외교관 출신인 김민규 우석대 교수는 중앙일보에 “러시아가 북한과 관계를 강화하는 것을 중국은 경계하고 있다”며 “내일 시작하는 중국 공산당대회가 끝나면 중국 측이 비공식 특사단을 평양에 파견해 내년도 양국 관계 설정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