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여해 "박 전 대통령, 처절한 심경일 듯…'안타깝다' 여론 있을 것"

중앙일보 2017.10.17 13:51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다 사퇴하는 초유의 광경을 보면서 본인의 입장은 얼마나 처절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17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사라졌다는 박 전 대통령의 말이 참 슬프게 들린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우리도 그 입장이 되어본다면 그 처절한 마음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무죄 추정 및 불구속 재판 원칙이 당연하게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속 기간이 또 연장되는 걸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 본인의 입장에서는 재판부가 더 이상 공평하지도 않고 공정하지도 않다고 생각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호인단이 다 사퇴하는 초유의 광경을 보면서 본인의 입장은 얼마나 처절할까. 입장을 한 번 바꿔서 생각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지금 불구속과 분명히 무죄 추정인데도 불구하고 재판부가 너무 심하게 재판을 연장해나간 것은 인정해야 한다"며 "지금 국민은 촛불과 태극기로 나뉘었다. 중간도 있는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안타깝다, 마음이 아프다라는 마음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