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내일 ‘박근혜 징계’ 윤리위 개최…홍준표 “朴도 이해할 것”

중앙일보 2017.10.17 11:47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8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를 논의한다고 알려졌다. 사실상 한국당과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결별’ 초읽기라 할 수 있다. 한국당은 특히 윤리위 소집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 측에 자진 탈당 등 윤리위 징계와 관련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朴과 ‘정치적 결별’ 초읽기
일각, 탈당 권유도 거부할 수 있어
洪 “정치 보복엔 동의…
책임지겠다 했으니,
스스로 탈당해줄 것 기대”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재판에서의 발언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한 만큼 한국당의 탈당 권유를 거부할 수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당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의 당적 정리 문제를 다룰 윤리위가 내일(18일) 열린다”며 “당 혁신위가 ‘탈당 권유’를 권고한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문제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한 관계자는 “여러 루트를 통해 박 전 대통령 측에 당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우선 박 전 대통령 징계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위의 권고안대로 현 당규상 출당을 뜻하는 ‘제명’ 다음으로 무거운 ‘탈당 권유’ 징계를 의결할 가능성이 크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윤리위의 탈당 권유 의결 통지를 받은 뒤 열흘 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제명 처분된다.
 
한국당은 홍준표 대표의 오는 23일 미국 방문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정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홍 대표는 16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정치 보복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에 동의한다”면서도 “다만 그의 당적(黨籍) 문제는 이번 주 안에 박 전 대통령 본인 의사를 확인한 뒤 정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또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오늘 ‘역사적 멍에와 책임은 내가 지겠다’고 한 만큼 스스로 탈당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매체를 통해 전했다. 그러면서 “‘자진 탈당’ 의사 확인이 여의치 않으면 출당(黜黨) 절차에 들어가겠다”면서 “박 전 대통령도 보수 재건을 위한 조치라고 이해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