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탄핵’ 언급한 류여해 “울트라초특급 제왕” 또 비판

중앙일보 2017.10.17 11:22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강정현 기자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 사유를 언급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울트라초특급 제왕”이라며 또다시 문 대통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류 최고위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 계류 중인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대해 “국회 통과가 어렵다고 판단되면 행정해석을 바로잡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국회 위의 제왕대통령, 법위의 규칙, 행정해석이 법보다 더 위인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류 최고위원은  전날에도 문 대통령의 ‘탄핵 사유’를 언급해 당 안팎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이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을 존중해야한다는 문 대통령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김이수 대행에 대한 국회의 임명 부동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고 새롭게 헌재소장을 추천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이자 헌법 위배”라며 “헌법과 법률 위배가 명백하므로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같은 당 홍준표 대표가 류 최고위원의 발언을 제지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