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입찰방해 혐의 MBC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7.10.17 10:42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입구에 설치된 조형물. [연합뉴스]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입구에 설치된 조형물. [연합뉴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수사관 10명을 투입해 입찰방해 혐의로 서울 상암동 MBC 문화사업국, 경북 경주 황성동에 소재한 경주문화재단 등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18억원 규모 경주시 산하단체 행사
MBC 유리하게 입찰환경 조작 의혹

경찰은 지난해 12월 경주문화재단이 공고를 낸 '2017 실크로드 코리아-이란 문화축제' 총괄대행 용역 입찰과정에서 MBC 임원과 재단 관계자가 짜고 경쟁업체 입찰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재단 관계자가 입찰 제안서를 MBC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조정하는 등 불공정한 입찰 환경을 조성한 의혹이 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경찰 관계자는 “입찰계약서와 심사자료, 사업비 집행내역, 수사대상자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혐의사실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18억원 규모의 총괄대행 사업에 대한 입찰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됐다. KBS 미디어, MBC 플러스 등 6개 업체가 입찰에 참가해 MBC가 최종 선정됐다. 행사는 지난 4월 경북 경주시와 이란 이스파한시 일대에서 약 나흘간 열렸다. 
 
경주문화재단은 지난 2011년 설립된 재단법인으로 경주시 산하기관이다. 경주 예술의전당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제1회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경주 지역에서 각종 문화행사 등을 열고 있다.
 
17일 오전 경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상암동 MBC 로비. 노조 조합원들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여성국 기자

17일 오전 경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상암동 MBC 로비. 노조 조합원들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여성국 기자

MBC 사측과 경주문화재단은 이번 경찰 압수수색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MBC 직원들 사이에서도 별다른 움직임는 없었다. 이 회사 노조 조합원 400여명은 로비에서 “공영방송 되살리자”는 구호를 외치며 파업을 이어 나갔다. 
 
한영익·여성국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