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은행, 국정원·금감원 간부와 VIP 고객 자녀 특혜 채용"

중앙일보 2017.10.17 10:06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전직 은행장, 국정원 간부와 종합병원 이사장, 대기업 전무와 대학교 부총장까지.
 

심상정 의원실, 내부문건 입수해 공개
2016년 공채에서 추천 받은 16명 최종 합격
'신규 거래 추진' 등 대가성 채용 의혹도

17일 심상정 의원실이 공개한 ‘2016년 우리은행 신입사원 공채 추천현황’ 내부문건에 나와있는 신입사원 입행 추천자의 명단이다. 이렇게 유력인사의 추천을 받은 16명은 모두 채용이 된 것으로 문건에 기록됐다. 심 의원은 “이 문건은 우리은행 인사팀이 작성한 것”이라며 “감독대상인 금감원 임직원 자녀와 고액 고객 자녀가 대가성 공채의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우리은행 하반기 공채엔 1만7000여 명이 지원해 150명이 채용돼 11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입직원 특혜채용이 은행 거래를 대가로 이뤄졌다는 점도 자료에 나타나있다. 우리은행 센터장이 추천한 기업체 CFO 자녀와 관련해서는 비고란에 ‘여신 740억, 신규여신 500억 추진’이라고 기재됐다. ○○메디피아 병원장 자녀에 대해서도 ‘여신 0.9억원, 추가거래 진행 중’이라는 내용이 나와있다. 또 비고란엔 특이하게 RAR가 얼마인지가 표시돼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RAR은 위험조정수익(Risk Adjusted Return)을 나타낸 수치로 보인다"고 말했다. VIP 고객이 은행에 얼마나 수익을 올려주고 있는지를 기록해둔 것이다.
 
심상정 의원은 “분노를 넘어 참담하다”며 “이 문건을 보는 수백만 취준생과 부모들은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심정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금감원 조사는 물론 위법 사실이 드러날 경우 검찰 고발로 단호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에 따르면 우리은행 관계자는 의원실로 찾아와 해당문건이 인사팀 내부에서 작성된 점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고액 고객의 친인척이 명단에 포함된 점에 대해서는 “거래 관계상 즉시 거절하지 못하고 인사부에 추천을 전달해 명단을 작성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고객과의 관계 유지를 위해 합격 발표 후 결과를 고객에게 전달했다”고 해명했다는 게 심 의원실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관계자는 “2008년부터 블라인드 면접을 통해 신입행원을 뽑아온 상황에서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믿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인사부를 통해 문건 작성의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심 의원은 이날 금감원 국감에서 "제보에 따르면 면접관들이 연필을 사용하게 한다고 한다"며 "블라인드 채용이면 뭐하느냐. 다 지우고 최종 판단할 때 고친다는 뜻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심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최흥식 금감원장에게 "우리은행 채용비리 관련 검찰에 수사의뢰를 해달라"고 요구했고 최 원장은 "검찰에 수사 의뢰하고, (우리은행에) 권고하는 방안도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