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장관 “유사시 北 심장부 공격할 공정사단 필요”

중앙일보 2017.10.17 10:05
송영무 국방부 장관. 임현동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임현동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대북 전쟁 등 유사시 조속한 대처를 위해 공정(空挺)사단 창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동아일보는 17일 군 소식통을 인용해 송 장관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도화로 전쟁 패러다임이 바뀐 만큼 군 구조도 바꾸겠다고 주장해왔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공정사단은 항공기(수송기·헬기 등)로 최단 시간에 적진의 심장부와 핵심 부대를 공격, 개전 초기에 전쟁을 끝내기 위한 작전을 수행한다.  
 
송 장관은 최근 국정감사에서도 '방어적 선형 전투'에서 '공세적 종심기동전투'로 전쟁 수행방식을 바꾸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송 장관의 주장은 공정사단 같은 공세적 부대 창설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군 관계자도 송 장관은 군사분계선 앞 전선을 따라 지상군을 배치하는 기존 전쟁방식은 유사시 속전속결에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공정사단 창설을 위해 대규모 수송·공중 지원 전력 등이 필요하고, 북한은 산악 지역이 많아 대규모 공정작전에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군 장사정포에 직접 충돌해 파괴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