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원식 “朴 정치보복 발언, 법치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

중앙일보 2017.10.17 09:50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발언에 대해 “법치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우원식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10.17   srbae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우원식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10.17 srbae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법원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 결정을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이라고 했다”라며 “이는 사법부를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주장으로, 대다수 국민 인식과 매우 동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피해자라는 인식에 동의하지 않는다. 사법절차가 정치보복이라는 인식에도 동의 안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 아니라 단군 이래 최악의 국정농단 범죄에 대해 당연히 거쳐야 할 사법적 절차를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을 위해 보수단체에 예산을 지원한 것에 대해선 “이명박 정권의 국정원은 국가기관의 명예를 훼손했다”라며 “이들이야말로 우리 사회 공공의 적으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관련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고질적 문제로 지적돼 온 주택담보대출 문제와 관련해선 “이번 국감에서 지난 정부 주거 정책의 실패를 낱낱이 점검하고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전날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 무능심판’ 문구 시위를 벌인 것에 대해선 “정부를 팩트 없이 무능하다고 싸잡아 비판하는 것은 국감을 막무가내 정쟁으로 몰아가는 것”이라며 “질 낮은 국감 방해행위는 국민적 공감을 얻기 어렵고 비난의 화살이 부메랑처럼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