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朴 ‘정치보복’ 발언 동의…책임지겠다니 자진탈당 기대”

중앙일보 2017.10.17 08:50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법정 발언과 관련, “박 전 대통령이 정치 보복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번 재판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고 메시지를 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가 찍어지길 바란다”며 “모든 책임은 저에게 묻고 저로 인해 법정에 선 공직자와 기업인에게는 관용이 있길 바란다”고 심경을 밝혔다.
 
홍 대표는 이에 대해 “나는 박 전 대통령이 진작에 이런 입장을 밝혔어야 한다고 일찌감치 이야기해왔다”며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 초기에 이런 입장 밝혔으면 부하 공직자와 기업인들이 검찰에 불려가고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모욕당하는 일이 최소화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출당문제와 관련해선 “박 전 대통령이 오늘 ‘역사적 멍에와 책임은 내가 지겠다’고 한 만큼 스스로 탈당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당에서 변호인을 접촉해 확인하겠다. 탈당 의사가 확인되면 바로 당적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진 탈당’ 의사 확인이 여의치 않으면 출당 절차에 들어가겠다”며 “박 전 대통령도 보수 재건을 위한 조치라고 이해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당을 떠나도 그가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당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보수 우파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정치 보복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