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명령…"北 원자재, 장비 수출 중단"

중앙일보 2017.10.17 02:20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 이행을 위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16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대통령령에는 의료분야를 제외한 북한과의 과학기술 협력을 잠정 중단하고 북한에 대한 일련의 상품, 원자재, 장비 수출을 중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통령령은 서명과 함께 곧바로 발효한다고 러시아 공식 법률 사이트는 전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해 11월 30일 채택한 결의 2321호는 북한의 석탄 수출을 실질적으로 봉쇄하고 동과 니켈, 아연, 은 등을 수출금지 품목에 추가하는 등 북한 경제에 타격을 입히는 방안이 담겼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열린 국제 청년 축전 토론에 참석해 "북한을 두둔하지 않겠다"며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심각하게 위반하며 도전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란과의 핵 합의에서 탈퇴하려 하고 북핵 문제를 무력으로 해결하려 하는 미국의 태도는 국제문제를 더 악화시키고 있다"며 미국에도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