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경 아닌 경찰관입니다” … 여성 경찰관, 셋 중 1명 차별 경험

중앙일보 2017.10.17 01:48 종합 8면 지면보기
여성 경찰관 1만 명 시대 <상> 여전한 성차별
“돌아가신 분이 다섯 아이를 둔 가장이에요. 눈을 감으시면서도 (피해자가) 얼마나 억울하겠어요. 어머님이 (진실을) 말씀해 주셔야 범인을 잡을 수 있어요.”

여성 경찰관 현실은 … 30명 설문조사
“남자 선배가 누드 여성 연하장 보내”
민원인뿐 아니라 동료까지 성희롱

정보 외근직 가려 교육 받았는데
남성 위주 부서라며 여성은 꺼려

부서에선 얼굴마담 포장하려 해
각종 행사, 홍보사진에 꼭 동원

 
경남 양산경찰서 형사과에 근무하고 있는 유일한 여형사인 내 이름은 박가영(36·순경). 내가 방금 통화한 그녀는 지난 6월 8일 발생한, 이른바 ‘양산 밧줄사건’의 용의자 A씨(41)의 어머니 B씨(70대)다.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밧줄에 의지해 아파트 건물 외벽에서 도색작업을 하고 있던 40대 인부의 생명줄을 잘라 숨지게 한 그 사건이다. 모든 증거가 A씨를 범인으로 가리켰지만 A씨는 “밖에 나간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집에 있었던 그녀의 진술이 중요했다. 하지만 B씨는 모정 때문인지 아들의 범죄에 침묵했다.
 
관련기사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집에 찾아가고 전화 통화를 하면서 그녀를 계속 설득했다. 결국 사흘 만에 B씨가 입을 열었다.
 
“그날 아가(아들)가 잠시 밖에 나갔다가 왔다. 집 안에 있던 칼(커터칼)도 없어져 뭔 일을 저질렀구나 싶었다.” 결국 A씨는 살인 등 혐의로 구속됐다.
 
경남 양산경찰서 형사과 박가영(36) 순경이 테이저건 사격 연습을 하고 있다. 그는 이 경찰서 유일 한 여형사다. 평소엔 편한 언니 같지만 범죄자를 취조할 땐 누구보다 매섭다. [송봉근 기자]

경남 양산경찰서 형사과 박가영(36) 순경이 테이저건 사격 연습을 하고 있다. 그는 이 경찰서 유일 한 여형사다. 평소엔 편한 언니 같지만 범죄자를 취조할 땐 누구보다 매섭다. [송봉근 기자]

유도 국가대표 선수였다가 지난해 2월 경찰이 돼 형사과로 발령받은 지 1년. 나는 어느새 부서에서 없으면 안 될 사람이 됐다. 특히 여성이 연루된 사건은 내가 적임자다. 피해 여성 등은 친언니·동생처럼 다독이고 피의자는 매섭게 취조·설득하다 보니 남자 형사들의 다그침에 대답하지 않던 이들도 내 앞에선 입을 연다.
 
박가영 순경처럼 대한민국 여경들은 오늘도 현장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그렇다면 여경에 대한 처우는 얼마나 많이 바뀌었을까.
 
중앙일보가 경찰의 날(10월 21일)을 앞두고 전국의 여성 경찰관 30명을 설문조사했다. ‘여경 1만 명 시대’ 여경들의 활약상, 고충과 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1945년 미군정청 산하에 경찰의 전신인 경무국이 창설됐지만 여경은 46년 7월 처음 79명을 뽑았다. 당시 남성 경찰관(2만5000명)의 0.3% 수준이었다.
 
지난 6월 말 기준 대한민국의 여성 경찰관은 1만2611명. 전체 경찰관(11만6914명)의 10.8% 수준이다.
 
계급별 여성 경찰관 인력

계급별 여성 경찰관 인력

여성·아동·교통에 국한됐던 여경의 업무도 형사·수사·과학수사 등으로 다양해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늘어난 수만큼 위상이나 처우도 달라졌을까. 30명 설문 결과 36.6%가 불평등이나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승진이나 업무에 대한 것이 대다수였다.
 
“정보 외근부서에 가고 싶어 별도로 관련 교육도 받았어요. 사람 만나는 것도 좋아하고 일을 잘할 자신도 있었거든요. 그런데 정보 외근부서가 워낙 남성 위주로 구성돼 여성 경찰을 꺼리더라고요.”(경기도 지역 40대 경찰)
 
“여성 경찰관이 표창·포상 대상이 되면 ‘니들은 여경의 날(7월 1일)에 받으면 되지 않느냐’며 후순위로 미뤄 서운했어요.”(인천 지역 40대 경찰)
 
근무하면서 성희롱 등을 경험했다는 의견도 30%나 됐다. 민원인도 있었지만 같은 동료에게 당하는 일도 많았다.
 
“같은 사무실 직원이 수사를 하려면 여러 경험을 해 봐야 한다며 나에게 성경험을 묻더군요.”(대전 지역 40대 경찰)
 
“선배가 연하장을 보내서 열어 봤더니 옷을 다 벗고 있는 여성이 절을 했어요. 불쾌했습니다.”(부산 지역 30대 경찰)
 
여경 인원이 소수다 보니 여경을 각 부서의 성과물을 홍보하는 ‘얼굴마담’으로 여기는 경우도 많다. 여경, 특히 미모의 여경이 미담 사례의 주인공이 되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조회 수가 더 올라가기 때문이다.
 
없는 사실을 꾸며내 논란이 된 경우도 있다. 2015년 충북 지역의 한 경찰서에서 신임 여경이 기지를 발휘해 수배자 검거를 한 것처럼 포장한 것이 대표적이다. 30명 설문에서도 46.6%가 “여경을 홍보에 활용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답했다.
 
“유치원 방문 등 각종 행사는 물론 홍보사진을 찍는데도 꼭 여경이 동원돼요. 문제 있는 것 아닌가요?”(전남 지역 30대 경찰관)
 
남녀 불평등 논란이 일고 있는 ‘여경의 날’에 대해선 찬반이 엇갈렸다. 하지만 ‘필요 없다’는 의견이 73.3%로 우세했다.
 
일각에선 여전히 “여성은 경찰관 업무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남성보다 약하다는 것을 그 이유로 내세운다. 하지만 윤우석 계명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사람들은 경찰 업무가 범죄자를 잡는 남성적 업무만 있다고 생각하는데 실제 힘쓰는 일은 20%가 채 안 된다”며 “경찰 내부에 다양한 역할이 있고 성에 따라 더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으면 된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경찰이 남성 중심의 계급문화를 가지다 보니 인권 침해나 수사 청탁 등 부정적 문제도 많았다. 조직을 좀 다변화하는데도 여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최모란·이은지·김호·백경서 기자 moran@joongang.co.kr

여성 경찰관 1만명 시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