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의 별’ 경무관 남 104명 여 2명

중앙일보 2017.10.17 01:31 종합 8면 지면보기
여성 경찰관 1만 명 시대 <상> 여전한 성차별 
남성 중심적 경찰 문화는 당장 간부 숫자에서 드러난다. ‘경찰의 별’로 불리는 경무관의 경우 남경은 104명에 이르지만 여경은 고작 2명이다.
 

간부 비율 제한해 여성 80% 하위직

경찰 조직에서 여경이 차지하는 비중이 10%를 넘어섰지만 경무관 이상 고위직의 여경 비중은 0.19%에 불과하다. 지금까지 치안감 이상 최고위직의 여성 간부 수는 경찰 역사상 1명이다.
 
여경의 80%는 하위직에 머물러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7년 6월 말 기준 경찰공무원 11만6914명 가운데 경사 이하인 여경은 1만268명으로 8.8%를 차지한다. 반면 경사 이하인 남경은 4만9845명으로 42.6%를 차지한다. 남경의 절반 이상은 간부급 이상의 직위를 갖고 있다.
 
관련기사
 
이는 경찰 간부로 채용되는 경찰대 입학과 경찰간부후보생 공채 시험에서 여성 비율을 10% 수준으로 제한해 둔 영향이 크다. 경찰대 정원 100명 중 여학생은 12명, 경찰간부후보생 공채 50명 중 여성은 5명으로 못 박아 뒀다. 이에 국가인권위원회는 2014년 경찰대, 2013년 경찰간부후보생 공채에서 여성 채용 비율을 확대하라고 권고했다. 2005년에는 경찰공무원 공채에서 남녀를 구분해 모집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경찰청은 완력이 필요한 특수한 직업이라는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경찰 업무가 치안에서 범죄 예방과 사회적 약자 보호로 이동하는 추세를 반영해 경찰 조직이 바뀌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강욱 경찰대 행정학과 교수는 “드론·무인자동차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경찰 업무가 늘면서 섬세한 여성이 오히려 유리하다”며 “완력이 필요한 업무는 전기충격기 등 도구를 용이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공권력을 강화해 보완해 주면 된다”고 말했다. 이런 기반이 조성돼 있는 미국이나 유럽은 여경이 15~25%에 이른다.
 
경찰청은 시범적으로 경찰대 입시에 남녀 구분을 두지 않을 방침이다. 경찰청 조지호 인사담당관은 “이르면 내년부터 여학생 비율 제한을 없애고, 남녀 구분 없이 통합 선발할 계획”이라며 “이후 경찰간부후보생 공채 시험에 확대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최모란·이은지·김호·백경서 기자 moran@joongang.co.kr

여성 경찰관 1만명 시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