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위아자] 허동수 ‘쌍이편병’ 도자기·서예 작품 … 신동빈, 스키용 점퍼·고글·장갑 기증

중앙일보 2017.10.17 01:19 종합 19면 지면보기
허동수 GS칼텍스 회장(左) - 쌍이편병 도자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右) - 스키 장갑·점퍼

허동수 GS칼텍스 회장(左) - 쌍이편병 도자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右) - 스키 장갑·점퍼

‘2017 위아자 나눔장터’에 기업·금융계 인사들의 사연이 깃든 물품들이 도착하고 있다.
 

재계도 소장품 나눔 행렬
허진수 회장 명품 넥타이
권영수 부회장은 영문판 논어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은 ‘쌍이편병(雙耳扁甁)’이란 2개의 귀가 있는 모양의 도자기 제품을 기증했다. 중국 지도자들이 해외 방문 시 선물로 사용할 만큼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허 회장은 목각현판·서예작품 등도 함께 보내 왔다. 그는 ‘위아자 나눔장터’ 1회 때부터 참여하고 있다.
 
대한스키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스키 용품들을 보내 왔다. 스키고글은 신 회장의 개인 소장품이고, 스키장갑은 대한 스키협회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제공하는 장갑이다. 스키점퍼는 신 회장이 올 1월 열린 한강 크로스컨트리대회에 방문했을 때 입었던 옷이다. 신 회장은 “우리 사회에 건강한 나눔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 더불어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스키 종목의 메달 획득과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위아자 나눔장터에 매년 동참해 왔던 허진수 GS칼텍스 대표이사 회장은 올해에도 명품 넥타이 2점을 보내 왔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左) - 영문판 논어,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右) - 색소폰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左) - 영문판 논어,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右) - 색소폰

관련기사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인에게 선물받은 영어로 쓰인 논어 서적을 기증했다. 권 부회장은 “뜻깊은 사회공헌 행사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 과거와 현대를 관통하는 지혜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평소 색소폰 연주를 즐기는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는 색소폰(초보자 입문용)을 내놓았다. 박 대표는 이달 26일 서울대어린이병원 병동에서 아이들을 위해 색소폰을 연주할 예정이다.
 
그는 매주 색소폰 강습을 받고 있다. 박 대표는 “수익금이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아이들에게 돌아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 대표는 디지털 손목시계를 기증했다. 김 대표는 자신에게 이 시계는 『한비자』에 나오는 ‘상아젓가락’과 같다고 소개한다. 그는 “은나라 주왕이 ‘좋은 젓가락을 쓰면 그릇도, 음식도 최상급만 찾게 되어 결국 패망한다’고 한 것처럼 좋은 시계를 차면 이에 어울리는 좋은 옷, 좋은 차도 갖고 싶다. 이 시계는 내가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한 상아젓가락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2017 위아자 나눔장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