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모닝내셔널]바다 위 달리는 '보령 명물' 스카이바이크 타보니

중앙일보 2017.10.17 00:01
가을바람이 시원하게 불었던 지난 14일 오전 9시30분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10시 개장인 스카이바이크를 타기 위해 관광객이 길게 줄을 섰다. 전날 해수욕장 인근에서 숙박한 관광객들은 두꺼운 점퍼를 챙겨 입고 나와 바닷바람을 즐겼다.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설치된 스카이바이크 승차장에서 관광객들이 페달을 구르며 출발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설치된 스카이바이크 승차장에서 관광객들이 페달을 구르며 출발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전국 최초로 바다 위에 설치된 바이크… 해안선 따라 2.3㎞ 구간
만조시간 맞춰 탑승하면 바닷물 위를 지나가는 듯한 색다른 느낌
노인·여성·어린이 고려… 오르막구간에 전동장치 설치 자동 이동
직장인 연수 등 단체관광객 증가, 홍콩·말레이시아 관광객도 찾아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 은행 창구처럼 대기표를 받고 30분가량을 기다린 뒤 바이크에 올랐다. 매표소에서 대기표를 받은 뒤 번호를 호출하면 가서 승차권을 사면 된다. 4인승 바이크인데 두 사람부터 탑승이 가능하다. 2명보다는 4명이 타는 게 저렴하다. 2인은 2만2000원, 4인은 3만원이다.
 
대천해수욕장에 조성된 스카이바이크는 전국 최초로 바다 위에 설치된 시설이다. 백사장과 바위, 서해 절경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어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대천해수욕장 북쪽 끝에서 대천항까지 해안선을 따라 왕복 2.3㎞ 구간을 오간다. 전국 곳곳에 있는 레일바이크와는 색다른 재미를 준다.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설치된 스카이바이크는 전국 최초로 바다 위를 달리는 시설로 만조시간에 맞춰 타면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신진호 기자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설치된 스카이바이크는 전국 최초로 바다 위를 달리는 시설로 만조시간에 맞춰 타면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신진호 기자

 
두 딸과 함께 왔다는 류동훈(43)씨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는데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바다 위를 달리는 게 색다르다”며 “아이들이 무서워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재미있어 한다”고 말했다.
 
관광객들은 만조시간인 오전 10시에 맞춰 스카이바이크 탑승을 기다렸다고 한다. 전날인 13일에는 오전 8시30분, 오후 8시쯤 두 차례 만조가 이뤄졌는데 이때는 바이크를 운영하지 않아 바닷가에서 레일만 쳐다봤다고 한다. 만조시간을 선호하는 것은 발아래로 들이치는 바닷물과 파도를 보면서 스카이바이크를 탈 수 있어서다. 파도가 높게 이는 날에는 바닷물이 레일 높이까지 솟아오기도 한다.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설치된 스카이바이크 승차장에서 관광객들이 페달을 구르며 출발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설치된 스카이바이크 승차장에서 관광객들이 페달을 구르며 출발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안전요원으로부터 “거리를 10m 이상 유지해달라” “브레이크를 잡으면 되지만 미리미리 조심해달라”는 주의사항을 듣고 출발했다. 출발 전 페달을 편하게 구를 수 있도록 좌석을 앞뒤로 조절하면 된다. 키가 작은 아이들은 뒤에 타는 게 좋다.
 
승차장을 출발하자 짭쪼름한 바다 내음과 섞여 시원한 서해의 바닷바람이 그대로 느껴졌다. 레일은 오르막과 내리막, 평지로 이뤄졌는데 오르막은 ‘전동구간’으로 페달을 구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올라간다. 노인과 여성, 아이들을 위한 배려라고 한다.
대천해수욕장 스카이바이크 레일 오른쪽으로는 해안가를 따라 걷는 산책로, 왼쪽으로는 바다 위를 나르는 짚라인이 설치돼 있다. 신진호 기자

대천해수욕장 스카이바이크 레일 오른쪽으로는 해안가를 따라 걷는 산책로, 왼쪽으로는 바다 위를 나르는 짚라인이 설치돼 있다. 신진호 기자

 
스카이바이스 승차장 앞에는 ‘짚라인’이 설치돼 있다. 바다 위를 달리는 4개의 짚라인은 스카이바이크 레일과 평행을 이뤄 타는 사람을 보는 것 만으로도 짜릿함이 전해온다. 짚라인 탑승객들의 함성과 환호가 그대로 전해지기 때문이다.
 
출발지점에서 300~400m 정도 지나면 평지가 나온다. 여기부터가 힘든 구간이다. 열심히 페달을 굴러야하지만 발아래로 보이는 바닷물과 파도의 절경도 놓쳐서는 안 된다. 멀리 서해의 섬들도 한 눈에 들어온다.
전국 최초로 바다 위에 설치된 충남 보령 스카이바이크는 만조시간을 이용해 탑승하면 바닷물과 파도를 가까이서 느낄 수 있다. 신진호 기자

전국 최초로 바다 위에 설치된 충남 보령 스카이바이크는 만조시간을 이용해 탑승하면 바닷물과 파도를 가까이서 느낄 수 있다. 신진호 기자

 
스카이바이크 오른쪽으로는 해안선을 따라 산책로가 이어져 있다. 가족과 동료가 스카이바이크를 타는 동안 남은 사람들은 바다의 정취를 느끼라는 취지에서 만들었다고 한다.
 
반환점인 대천항에 도착하자 안내요원들이 바이크를 반대방향으로 돌렸다. 출발지로 되돌려보내기 위해서다. 다시 한 번 크게 숨을 들이쉬고 페달을 굴렀다. 오전에는 괜찮지만 기온이 올라가는 오후에는 등에 땀이 맺힐 정도로 힘들다고 한다.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과 대천항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스카이바이크. 신진호 기자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과 대천항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스카이바이크. 신진호 기자

 
탑승객들은 누구 먼저랄 것도 없이 손을 흔들고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부모와 함께 바이크를 탄 어린 아이들은 두 손을 연신 흔들었다. 20~30대 젊은이들도 예외가 없었다.
 
마지막 내리막 구간에서는 속도가 붙는다. 앞차와의 간격이 멀으면 브레이크를 잡지 않고 속도를 내봐도 좋다. 차를 몰는 것과는 다른 속도감이 그대로 느껴진다. 아이들과 여성들은 이 구간에서 대부분 소리를 지른다. 바람과 속도 때문이다.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조성된 스카이바이크에 탑승한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페달을 구르고 있다. [보령시시설관리공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조성된 스카이바이크에 탑승한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페달을 구르고 있다. [보령시시설관리공단]

 
스카이바이크는 보령 명물로 소문나면서 주말에는 2~3시간씩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인기다. 대천해수욕장으로 연수나 야유회를 온 직장인들도 꼭 들르는 곳이라고 한다. 이날도 시중은행 직원과 부부동반 모임에서 단체로 바이크에 탑승했다.
 
스카이바이크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오후 5시까지만 운영한다. 보령시민과 폐광지역인 삼척·태백·영월·정선·문경·화순지역 주민은 할인혜택을 받는다. 이 시설이 폐광지역 발전기금으로 만들어져서다.
 
보령시시설관리공단 오경수 차장은 “최근에는 홍콩과 말레이시아 관광객이 크게 늘었다”며 “만조시간을 사전에 확인하고 스카이바이크를 탑승하면 더 큰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령=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