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 '정치보복' 언급에 정청래 "日총독부서 재판받는거 아니다"

중앙일보 2017.10.16 21:32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정 전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정 전 의원 페이스북]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원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에 '정치보복'을 언급한 것을 두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은) 독립운동을 하다가 조선총독부 휘하 재판정에서 재판받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16일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고 넘치는 증거와 차고 넘치는 죄목으로 재판받고 있는 피고인일 뿐이다. 사법부를 모독하지 마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또 "(추가 구속영장 발부는) 대법원 판례 등 적법한 절차에 따른 구속 기간연장"이라며 "그동안 뭘 참았다는 말인가? 당신의 집권 기간 세월호 가족 등 힘들었을 국민들을 생각해 본 적 있는가"라고 강조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의 변호사들이 법원의 판단에 반발해 일괄 사임한 것에 대해서도 정 전 의원은 "변호사 사임?, 국선변호하면 된다"고 일침을 놨다.
 
[사진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앞서 박 전 대통령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법치의 이름으로 빌린 정치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가찍히길 바란다"며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구속돼서 재판을 받은 지난 6개월은 참담하고 비참한 시간이었다"며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조차 하지 못한 배신으로 돌아왔고, 이로 인해 모든 명예와 삶을 잃었다. 이제 정치적 외풍과 여론의 압력에도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란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향후 재판은 재판부에 뜻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