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재판 거부 안 한 박근혜에 고마운 줄 알아야”

중앙일보 2017.10.16 17:41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고마운 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무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6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속개된 국감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발언에 항의에 항의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법무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6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속개된 국감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발언에 항의에 항의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 의원은 이날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재판부에 믿음이 더는 의미가 없다’는 발언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그분(박 전 대통령)은 재판을 거부하겠다고 하지는 않았으니 고마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집단 사임한 데 대해 “이제 변호인이 없어 재판하기도 힘들 지경”이라며 “검찰이 그렇게 악착같이 추가 영장을 발부받아 뜻한 대로 다 이뤘는지는 모르겠는데, 이제 재판도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같으면 재판 못 받는다. 무슨 의미가 있나. 구속 기간이 6개월 돼 있는 것도 편법으로 연장하는데 무슨 이야기를 한들 받아들여지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마운 줄 알아야 한다”는 김 의원의 발언은 이 과정에서 나왔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특히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시간이 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해 “세월호 얘기도 나온다. 조사해라. 또 추가 기소하고 다 하자”라면서 “그러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680만불도 다시 (조사)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자신의 질의 순서가 오자 “이게 국민한테 위임받은 국감 현장인지 태극기 집회 나와서 자기 지지자를 위한 선동을 하는 것인지 참담하다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며 김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이 의원의 발언 도중 “본인 얘기하라. 왜 남의 얘기를 감놔라 배놔라 하냐”고 소리쳤고 이 의원은 “조용히 하라” “불쌍하다 불쌍해”라면서 고성을 주고 받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