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축구, FIFA랭킹 62위 추락...처음으로 중국에도 추월당해

중앙일보 2017.10.16 17:12
10일 오후(현지시간) 스위스 빌/비엔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모로코의 경기. 모로코의 우사마 탄난이 선제골을 넣고있다. [빌/비엔=연합뉴스]

10일 오후(현지시간) 스위스 빌/비엔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모로코의 경기. 모로코의 우사마 탄난이 선제골을 넣고있다. [빌/비엔=연합뉴스]

 
유럽 원정에서 2연패를 당한 한국축구의 국제축구연맹(FIFA)이 급추락했다. 한수 아래로 여겼던 중국에도 사상 처음으로 추월당했다.
 
FIFA는 1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0월 FIFA랭킹을 발표했다. 한국은 지난달 51위보다 11계단 하락한 62위에 그쳤다. 월드컵 진출에 실패한 57위 중국보다 5계단 낮은 순위다.
 
아시아축구연맹 소속 국가 중에서는 이란(34위), 호주(43위), 일본(44위), 중국(57위)에 밀려 5위다. 한국의 10월 FIFA 랭킹 포인트는 588점이다. 9월 FIFA 랭킹포인트 659점에서 71점이나 폭락했다.
 
한국은 지난 7일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2-4로 졌다. 11일에는 모로코에 1-3으로 패했다. 한국보다 FIFA랭킹이 낮은 팀들에 연패를 당하면서 많은 포인트를 잃었다. 결국 57위 중국(626점)보다 낮은 순위에 위치하는 굴욕을 겪었다. 1993년 FIFA랭킹 발표 이후 한국이 중국보다 밑에 위치한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한국은 역대 최악의 순위는 면했다. 한국은 2014년 11월에 69위에 그쳤다.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4그룹 배정이 사실상 확정됐다. FIFA는 오는 12월 '대륙별 포트분배' 대신 'FIFA랭킹 분배' 방식으로 조추첨을 진행한다. 한국은 최악의 경우 유럽 2팀, 남미 1팀과 한조에 편성될 수도 있다. 
 
한편 독일이 FIFA랭킹 1위다. 브라질,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벨기에가 2~5위를 기록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