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인들 월급 29% 오를때 세금 60% 늘었다

중앙일보 2017.10.16 16:42
[중앙포토]

[중앙포토]

원천 징수되는 근로소득자들의 세금이 소득보다 2배 이상 빠르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08~2015 귀속 연말정산 결과'를 보면 2015년 근로소득자들의 평균 총 급여는 3260만원이었다.
 
2008년과 비교하면 총급여는 28.9% 올랐다.  
 
그러나 평균 근로소득 결정세액은 같은 기간 100만원에서 160만원으로 60% 증가했다.  
 
자영업자들의 소득 신고인 종합소득은 세액 증가율과 큰 차이가 업었다.  
 
2015년 평균 종합소득금액은 2960만원으로 2008년(2370만원)보다 24.9% 늘었다. 종합소득 결정세액은 330만원에서 430만원으로 30.3% 증가했다.  
 
박 의원은 "유리지갑 근로소득자들은 소득 내용이 투명하지만 종합소득자들은 그렇지 않다"며 "근로소득자들만 세금 인상의 유탄을 고스란히 맞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