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심경 발언에 법정 울음바다…방청객 "나를 사형시켜달라" 외치다 퇴정

중앙일보 2017.10.16 15:19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의 구속 연장을 결정한 재판부의 판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자 지지자들이 눈물을 흘렸다.
 
박 전 대통령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재판부 설명이 끝나자 "주 4회 재판을 받은 지난 6개월은 참담하고 비참한 시간이었다"고 심경을 밝히며 준비해 온 글을 읽어내려갔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그 누구로부터도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들어준 사실이 없다" "정치보복은 마침표가 찍어졌으면 한다" 등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이 끝난 직후 잠시 휴정을 선언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전원 사임 의사를 밝힌 변호인단에게 각각 인사하면서 퇴정했다.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너무하다"며 재판부의 구속영장 발부를 비판했다.
 
휴정 이후 다시 진행된 재판은 유영하 변호사만 출석한 채 진행됐다.  
 
유 변호사가 "살기 가득 찬 이 법정에 피고인을 홀로 두고 떠난다"고 사임 뜻을 밝히자 방청석에서는 울음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유 변호사 역시 "창자가 끊어지는 아픔과 피를 토하는 심정을 억누른다"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혔다.
 
유 변호사의 발언이 끝나자 방청석 곳곳에서 흐느끼는 소리가 흘러나왔고 법정은 울음바다가 됐다.  
 
이날 재판이 마무리될 무렵 방청석에 있던 박 전 대통령의 여성 지지자 한명은 "저를 사형시켜주세요"라고 외치다 퇴정당하기도 했다. 이 지지자는 법정 밖에서도 바닥에 드러누운 채 "검찰 삼대를 멸하겠다"고 외치며 항의했다.
 
재판이 끝나고 퇴정하는 박 전 대통령에게 지지자들은 흐느끼며 "힘내세요"라고 응원을 건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