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박근혜 발언 대단히 실망스럽다"

중앙일보 2017.10.16 14:02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연장 이후 법원에 출석해 “정치보복은 내게서 마침표 찍기를 바란다”고 밝힌 것에 대해 “대단히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에 실망과 분노만을 안겨주고 말았다”며 “박 전 대통령의 심경에는 가장 중요한 것이 빠져 있다. 국민에 대한 사죄의 마음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은 이미 헌재 판결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상당 부분 드러나 있고, 세월호 최초 보고 시점 조작 문서에서 보듯 새롭게 밝혀야 할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안위를 위해 거짓과 변명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자신이 저지른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힘으로써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명예라도 지켜 줄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발언에 대해 “천부당만부당한 언어도단일 뿐, 까도 까도 파도 파도 끝도 없이 나오는 것이 박 전 대통령과 그 일당이 저지른 범죄들”이라고 일갈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탄핵도, 구속도 모두 박 전 대통령이 자초해서 벌어진 일”이라며 “박 전 대통령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정치보복을 운운하며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치졸한 수작이 아니라, 죄과를 모두 털어놓고 진심으로 용서를 비는 것 하나뿐”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