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언론 "트럼프, 한국에선 1박2일, 일본엔 3박4일"

중앙일보 2017.10.16 13:41
오는 11월초 아시아순방에 나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국을 7~8일, 1박2일동안 방문한다고 아사히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일본 방문 일정은 4~7일(3박4일)이 유력한 것으로 다수의 언론이 전하고 있다. 
 

아사히 "트럼프, 11월 7~8일 한국 방문"
일본 방문은 4~7일 유력
"안전 고려" DMZ 방문일정 연기할 듯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안전 문제를 고려해 일단 미룬 것으로 아사히 신문은 전했다. DMZ는 역대 미 대통령이 방한 시 대부분 찾았던 곳이며, 트럼프 정권에서도 마이크 펜스 부통령,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방문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P=연합뉴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리틀 로캣맨’이라고 부르고,  김정은 위원장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불놀이를 좋아하는 불량배”라며 비하하는 등 양측의 갈등 수위가 높아지자 만일의 불상사에 대비해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한국정부는 대안으로 경기도 평택미군기지(캠프 험프리)를 시찰하는 방안을 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1박2일간의 방한 일정 중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으로 국회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