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정치보복 주장한 박근혜, 자신이 자초해서 벌어진 일"

중앙일보 2017.10.16 12:58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을 연장한 것에 대해 정의당이 "지금 박 전 대통령이 구속돼 있는 것은 대한민국 법치가 살아있다는 방증이다"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16일 추혜선 수석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구속 연장에 대해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며 "까도 까도, 파도 파도 끝도 없이 나오는 것이 박 전 대통령과 그 일당이 저지를 범죄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탄핵도, 구속도 모두 박 전 대통령이 자초해서 벌어진 일이다. 자신의 임기를 돌아봤을 때 무엇이 남아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추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이 부여한 권력을 탐욕스런 사인(私人)에게 멋대로 나눠주고, 부당한 이득을 편취했다. 국민의 생명이 꺼져가는 촌각을 다투는 상황에서도 손을 놓고 있었고, 그 과오를 덮기 위해 문서까지 조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과 다른 정치적 입장을 가진 사람들의 리스트를 만들어 탄압했고, 자신의 당선을 위해 공권력이 사방에 개입해 공작을 벌인 사실도 드러났다. 이것이 박 전 대통령의 집권 4년이 남긴 처참한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를 단죄하는 것은 박 전 대통령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 당연한 절차일 뿐이다. 이 모두는 정권이 아니라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며 "민주공화국에서 국민의 뜻을 앞설 수 있는 것은 없다. 박 전 대통령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정치보복 운운하며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치졸한 수작이 아니라, 자신의 죄과를 모두 털어놓고 진심으로 용서를 비는 것 단 하나 뿐"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것은 대한민국의 법치가 아직 살아있다는 방증이다"며 "사법부는 엄정한 단죄로 반드시 국기를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6개월은 참담하고 비통한 시간들이었다"며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조차 하지 못할 배신으로 돌아왔고 이로 인해 저는 모든 명예와 삶을 잃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