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조원대 도박사이트 운영한 유흥업소 종업원 출신 부부 검거

중앙일보 2017.10.16 12:47
경기북부경찰청은 유흥업소 출신의 부부가 운영하는 1조원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압수한 5만원권 뭉치.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은 유흥업소 출신의 부부가 운영하는 1조원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압수한 5만원권 뭉치.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1조원대 규모의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던 유흥업소 종업원 출신의 부부가 경찰에 검거되고 도박 사이트가 폐쇄 조처됐다. 운영자 부부는 자신의 가족이나 웨이터 출신들로 조직을 꾸려 장기간 보안을 유지하며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관계자들 돈 잘 쓰는 것 보고
총책 가족과 웨이터 출신 직원 등 60명 검거 14명 구속
스포츠경기 중계하며 사이트 홍보…도박사이트 폐쇄

34억원 몰수보전 신청…현금 5억원과 귀금속 등 압수
자녀 있지만 혼인신고 하지 않는 등 재산몰수에 대비

 
경찰에 따르면 남편은 서울지역의 룸살롱 웨이터 생활을 하면서 2010년부터 도박사이트 운영에 손을 대기 시작했고, 아내도 나이트클럽 웨이트리스 출신이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이익금을 500억원으로 추정하고, 이들이 매입한 부동산을 포함해 약 34억원에 대해 몰수보전을 신청해 환수할 예정이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유흥업소 출신의 부부가 운영하는 1조원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5만원권 현금 등 압수품.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은 유흥업소 출신의 부부가 운영하는 1조원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5만원권 현금 등 압수품.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및 범죄단체 조직 등 혐의로 불법 도박사이트 총책 A씨(40)와 아내 B씨(34) 등 운영진 14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조직원 4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운영하던 도박사이트를 폐쇄 조치하고 집에 있던 현금 5억원과 명품 가방, 귀금속 등 금품 1억원어치를 압수했다. 또 부동산과 예금 등 28억원의 재산에 대해 몰수보전을 신청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룸살롱에서 돈을 마구 쓰는 손님들이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관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관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도박사이트 운영 범죄단체 조직도. [연합뉴스]

도박사이트 운영 범죄단체 조직도. [연합뉴스]

 
A씨는 가족이 핵심 역할을 맡도록 하고 자신의 지휘 아래 조직원들을 관리했다. 아내 B씨는 자금관리, 친누나 C씨(42)와 매형 D씨(52)는 범죄수익금 인출, 처남 E씨(23)와 조카 F씨(23)는 필리핀 현지에서 사이트 운영 등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이들은 모두 구속됐다. 나머지 공범들은 A씨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면서 알게 된 웨이터 출신들로 채워 보안을 유지했다.  
 
A씨 등은 2010년부터 지난달까지 일본에 서버를 둔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와 바카라 사이트 등을 개설해 국내·중국·필리핀에서 사무실을 운영하며 회원 약 6000명으로부터 도박자금 약 1조원을 입금받은 혐의다.
 
A씨는 처음에는 컴퓨터 프로그램 개발업체 출신의 친구와 가족을 끌어들여 국내에서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하다가 2013년부터는 해외에서 활동하는 사이트 운영팀, 국내에서 활동하는 홍보팀, 자금관리팀 등으로 조직을 키웠다. 인터넷으로 스포츠경기 중계까지 하며 회원 수를 늘렸다.
 
이들은 A씨가 검거된 이후에도 사이트 주소를 바꿔가며 수사망을 피해가며 영업을 이어갔고, 경찰은 대포통장을 부정계좌로 등록해 자금줄을 차단하는 방법으로 나머지 조직원들을 전원 검거했다. 이 기간 사용된 대포통장만 523개에 달했다.
16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서 이재원 광역수사대장이 1조원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적발 관련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서 이재원 광역수사대장이 1조원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적발 관련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A씨 부부는 벌어들인 돈으로 강남지역에 사우나를 운영하고 수도권 신도시의 상가와 아파트 등을 매입하고 고가의 수입차량을 샀다.A씨는 또 자신이 웨이터로 일하던 서울 노원구의 룸살롱을 현금 7억원을 주고 사들여 사장이 되기도 했다.
 
경찰은 A씨 부부가 벌어들인 범죄수익은 월 2억원 이상, 다른 가족 등에게 돌아간 돈은 월 2000만원 이상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자신의 부모님과 처가댁에도 월 500만원씩을 보내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원 경기북부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은 “총책 부부는 재산몰수에 대비해 결혼식을 하고 자녀가 2명 있으면서도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아내 명의로 된 사우나·아파트·토지·차량 등을 확인해 몰수보전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도박사이트에서 상습적으로 고액 도박을 한 회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