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범근 선정된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 역대 수상자 보니...

중앙일보 2017.10.16 12:31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중앙포토]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중앙포토]

차범근(64)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2017년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6일 '올해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차범근 전 감독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1일 올림픽회관에서 제2차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를 열어 최종후보자 7명을 심의했고, 선정위원회 정성평가와 국민지지도 정량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후보론 차 전 감독을 비롯해 김수녕, 김진호(이상 양궁), 박세리(골프), 황영조(마라톤), 고(故) 김일(레슬링), 고(故) 이길용(체육발전 공헌자) 등이었다. 
 
현역 시절 프랑크푸르트에서 뛸 당시, 차범근 전 감독. [중앙포토]

현역 시절 프랑크푸르트에서 뛸 당시, 차범근 전 감독. [중앙포토]

 
차 전 감독은 축구 국가대표 A매치 최다출장(136경기)과 최다골(59골) 기록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독 분데스리가 308경기 98득점(1978~1989), FA컵 27경기 출전과 13득점 기록을 갖고 있는 세계적인 축구선수의 경력을 갖고 있다. 1979~1980시즌과 1987~1988시즌 두 차례의 UEFA컵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하면서 한국 스포츠의 위상을 세계에 알렸다. 또한 은퇴 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프로축구팀 감독, 유소년선수 양성, 체육행정가로 왕성하게 활동하며 우리나라 축구 선진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 1975년 체육훈장 기린장과 1979년 체육훈장 백마장을 수상한 공적도 있다.
 
대한체육회는 2017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약 한 달간 일반국민, 추천단(45), 체육단체(92), 대한체육회 출입기자(30)를 대상으로 70명의 후보자를 추천 받았다. 이어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15인)와 중앙언론사 체육부장으로 구성된 심사기자단(15인)의 2차 심사를 거쳐 최종후보자 7명을 선정했다. 또 최종후보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1일부터 3주간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국민지지도를 조사하고, 선정위원회가 국내스포츠발전 공헌도, 국위선양 공헌도 등 정성평가를 실시하여 스포츠영웅을 최종 선정했다. 
 
차범근 전 감독. [중앙포토]

차범근 전 감독. [중앙포토]

 
역대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은 2011년 고(故) 손기정(마라톤)과 고(故) 김성집(역도), 2013년 고(故) 서윤복(마라톤), 2014년 고(故) 민관식(체육행정)과 장창선(레슬링), 2015년 고(故) 김운용(체육행정)과 양정모(레슬링)와 박신자(농구), 지난해 김연아(피겨스케이팅)가 뽑혔다. 축구인으론 차범근 전 감독이 처음 선정된 것이다. 2017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은 다음달 29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개최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