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범근, 2017년 스포츠 영웅 선정...명예의 전당 헌액

중앙일보 2017.10.16 12:29
2017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최정동 기자

2017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최정동 기자

 차범근(64)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7년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돼 스포츠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
 

축구인으로는 최초 선정 영예
김수녕,박세리, 황영조 등 제쳐
다음달 29일 헌액식 개최

대한체육회는 16일 차 전 감독을 올해 헌액자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축구인이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차 전 감독은 역사상 최고의 아시아 선수로 손꼽히는 축구인이다. 1978년부터 1989년까지 당대 유럽 최고의 리그로 평가받던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활약했다. 308경기에 출전해 98골을 터뜨리며 당시 외국인 선수 중 역대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유럽축구연맹(UEFA)컵(유로파 리그의 전신)에서 두 차례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축구대표팀에서도 A매치 역대 최다 출장(136경기)과 최다득점(59골) 기록을 갖고 있다.
 
현역 은퇴 이후에는 축구대표팀과 프로축구 현대축구단(울산 현대의 전신)과 수원 삼성 감독을 맡아 지도자로서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자신의 이름을 딴 차범근축구교실을 열어 유망주 발굴과 육성에도 힘썼다. 지난 1975년 체육훈장 기린장, 1979년 체육훈장 백마장을 받았다.
현역 시절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공격수로 활약한 차범근. 중앙포토

현역 시절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공격수로 활약한 차범근. 중앙포토

 
대한체육회는 지난 7월부터 국민과 후보자 추천위원단, 스포츠 기자를 대상으로 스포츠 영웅 수상 후보자를 추천 받아 70명을 1차 명단에 올렸다. 이들 중 차 전 감독과 김수녕, 김진호(이상 양궁), 박세리(골프), 황영조(마라톤), 김일(레슬링), 이길용(스포츠기자) 등 7명을 최종 후보로 추렸다.
 
지난달 1일부터는 최종 후보자를 대상으로 국민지지도 평가와 선정위원회 정성평가(각각 비중 50%) 결과를 합산해 차 전 감독을 올해의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차 전 감독의 스포츠 영웅 헌액식은 다음달 29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다.    
 
대한체육회가 지난 2011년부터 선정 중인 스포츠 영웅으로는 손기정(마라톤), 김성집(역도), 서윤복(마라톤), 민관식(체육행정), 장창선(레슬링), 김운용(체육행정),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김연아(피겨스케이팅) 등이 뽑힌 바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지난 8월 독일 분데스리가가 8명의 '레전드 네트워크 앰배서더'를 발표하며 공개한 차 전 감독의 홈페이지 소개 화면. [연합뉴스]

지난 8월 독일 분데스리가가 8명의 '레전드 네트워크 앰배서더'를 발표하며 공개한 차 전 감독의 홈페이지 소개 화면.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